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간증시 전망]20일 바이든 정부 출범…조정 국면, 분위기 바뀔까

최종수정 2021.01.17 06:00 기사입력 2021.01.17 06:00

댓글쓰기

KB증권, "美 대통령 취임 후 한달 간 강세장 유지"
기후변화 대응·동맹국 관계·코로나 대응·추가 경기 부양책 등에 주목

공약 중 가장 먼저 행정명령에 서명할 분야 따라 관심 환기
업종별 차별화 나타날 가능성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오는 2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이 예정됨에 따라 국내외 증시에서는 새 정부 출범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취임 후 정책 추진이 본격화되기 때문에 1월 증시가 조정국면에 들어섰다는 평가 속에서도 아직 가장 큰 이벤트가 남아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KB증권은 과거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약 한 달 정도는 미국 증시와 한국 증시에서 강세장 분위기가 유지됐다면서 1월 증시 강세 분위기는 이어갈 수 있다고 봤다. 이와 함께 바이든 정부의 정책 중 주식시장에서 관심 가져야할 것들로는 기후변화 대응, 동맹국과의 관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추가 경기 부양책 등 4가지로 압축했다.

이중 가장 주목되는 분야는 친환경 정책이다. 바이든은 대선 공약 때부터 2017년 6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를 선언했던 파리기후협약에 재가입하겠다고 밝히는가하면 환경정책도 다시 도입한다고 언급했다.


하인환 KB증권 연구원은 "바이든 정부의 기후변화 대응에 따라 친환경 에너지 분야가 주목된다"고 진단했다. 미국 대선 이후 클린에너지 상장지수펀드(ETF)가 시장을 큰 폭으로 상회하는 등 바이든 당선에 따른 친환경 정책에 대한 기대감은 이미 높은 상태다. 그러나 취임 이후 파리기후협약 재가입 등 친환경 정책을 본격 추진함에 따라 친환경 시장에 대한 관심은 계속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동맹국과의 관계에 있어서는 중국 제재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제재 방법은 기존 관세 부과가 아닌 기술에 대한 압박이 될 가능성이 높다며 장기적으로는 반사 수혜로서 한국 증시에는 긍정적인 재료가 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또한 바이든의 적극적인 코로나19 대응으로 경기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바이든 취임을 계기로 추가 경기부양책에 대한 논의도 본격화될 되면 주식 시장 관점에서는 경기 회복 수혜주가 주목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KB증권은 화학과 금융(보험)에 관심을 높일 때라고 추천했다.


다만 미국 대통령 취임 후 30일 뒤에 해당하는 2월 말부터는 조심해야할 시기라고 봤다.


하 연구원은 "1월에는 미국 대선에서 남아있는 '또 한번의 기회'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이후에는 국내 공매도 재개와 같은 조정의 원인이 될 만한 이벤트들도 대기하고 있어 조심해야한다"고 전했다.


SK증권은 바이든 정부 출범과 관련해 여러 공약들 중 가장 먼저 행정명령에 서명할 분야에 주목했다.


파리기후협약 재가입에 서명하면 친환경관련주의 관심이 지속될 것이며, 코로나19 대응에 서명하면 경제활동 재개 기대감 고조, 동맹국과의 관계 복원에 서명하면 국내 증시에 대한 외국인의 관심이 환기될 수 있다면서 1호 행정명령이 주목된다는 설명이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우여곡절 끝에 바이든 행정부가 공식 출범하면 정치적인 불확실성은 완전히 해소될 전망"이라면서 "미국에서 블루웨이브가 현실화되면서 정책 추진에 속도가 붙었고, 적극적인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인플레이션을 자극해 국채금리가 상승 중"이라고 진단했다.


한 연구원은 "부양책의 규모와 세부내용, 그리고 바이든 행정부가 처음으로 서명할 행정명령에 따라 업종별 차별화가 뚜렷해질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친환경 업종, 금리상승에 따른 금융주, 인프라 투자 확대 기대감에 따른 인프라 관련 업종, 경기부양책 규모에 따른 경기 민감업종에 대해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