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北의 '특등 머저리'가 과감히 대화하자는 뜻?…野도 해도 되나"

최종수정 2021.01.16 09:37 기사입력 2021.01.16 09:3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청와대에 '특등 머저리'라고 비난한 데 대해 대통령 측근으로 꼽히는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과감한 대화를 하자는 뜻'이라고 해석하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측근이 대통령 욕보이는 방법도 가지가지"라며 비판했다.


하 의원은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앞으로 야당이 대통령과 더 과감히 대화하고 싶으면 북한처럼 특등 머저리라 비난해야 하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엽기적 해석"이라며 "윤 의원처럼 해석한다면 야당도 대통령과 대화하고 싶을 때 특등머저리라고 비난해도 된다는 뜻이 아니겠나"고 말했다.


하 의원은 "아무리 북한에 대해선 눈에 콩깍지가 씌웠다고 하지만 앞뒤 분간은 하길 바란다"며 "김여정 감싸기 위해 한국 정부와 대통령까지 욕보이는 윤의원의 엽기적 상상력에 헛웃음만 나온다"고 지적했다.


서울시장 후보 출마를 선언한 김근식 경남대 교수도 "북에 대해서는 어쩜 그리 하해와 같은 마음인가"라며 "욕을 먹으면서도 김여정은 잘못이 없다는 심리상태, 학대당하는 걸 즐기는 건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상대방을 머저리라고 모욕하는 건, 갑의 위치에서 을을 비난하는 것"이라며 "남북관계가 갑을관계인가, 상호존중의 관계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학교선생님이 학생에게 특등 머저리라고 욕해도, 공부 더 과감히 하라는 사랑의 욕이라고 칭찬할 건가"라며 "왜 그리 북 앞에만 서면 한없이 작아지는 건가, 남북정상회담 당시 무슨 책잡힐 일이라도 있었나"고 반문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