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사회

|

"난 검사해도 안 나와" 황하나 '마약 음성' 조작 가능성?…황씨 남편 죽음도 여전히 '오리무중'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난 검사해도 안 나와" 황하나 '마약 음성' 조작 가능성?…황씨 남편 죽음도 여전히 '오리무중'

최종수정 2021.01.16 07:37 기사입력 2021.01.15 22:05

댓글쓰기

황씨 남편과 마약 유통책 모두 '극단 선택'
제보자 "황하나, 마약 조직 총책 직접 만나"

15일 MBC 뉴스데스크는 음성 파일에서 황하나 씨가 '마약검사를 받아도 끄떡 없을 거라는 자신감을 내비쳤다'고 보도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15일 MBC 뉴스데스크는 음성 파일에서 황하나 씨가 '마약검사를 받아도 끄떡 없을 거라는 자신감을 내비쳤다'고 보도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의 마약 혐의를 둘러싼 의혹이 점점 미궁으로 빠져들고 있다. 황 씨의 남편과 마약 유통책인 지인이 의문의 극단적 선택을 한 데다, 마약 혐의로 구속된 황 씨에 대한 1차 마약 검사에서 음성이 나온 것이다. 이런 가운데 MBC가 보도한 과거 황 씨의 음성 파일에서는 마약 검사를 받아도 음성이 나올 것이라고 자신했던 일이 드러나기도 했다.


15일 MBC 뉴스데스크는 황하나 씨가 '마약검사를 받아도 끄떡없을 거라는 자신감을 내비쳤다'는 취지의 음성 파일을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새벽 서울 강남에 있는 마약 유통책 남 씨의 집에 황 씨가 들이닥쳤다. 집에는 남 씨와 그의 연인 김 씨, 그리고 황 씨의 남편 오 씨가 있었다.


황 씨는 이들이 자신의 남편을 숨겨주고 마약 투약을 방치했다며 욕설을 퍼부었다. 황 씨는 "***아 야 너 뭐 하는거야 장난하냐 ** 마약을 했어 ***아 지금 상황에서 야 니가 지금 마약을 해 ** 얘편 들지마"라고 소리쳤다.


또 앞서 경기도 수원에서 황 씨는 자신의 마약 검사에서 음성이 나올 것을 자신했다.

마약에 대한 대화를 하던 중 황 씨는 "오OO(황 씨 남편) 뽕 안맞았다고 (마약 검사) 키트 나오면 너한테 사과할게"라고 말했다.


극단적 선택을 한 남 씨의 연인 김 씨가 "(마약 양성) 나오면 언니랑 했겠지"라고 답하자 황 씨는 "난 절대 나올 게 아니거든. 난 절대 나올 게 없거든"이라고 강조했다.


15일 MBC 뉴스데스크는 음성 파일에서 황하나 씨가 '마약검사를 받아도 끄떡 없을 거라는 자신감을 내비쳤다'고 보도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15일 MBC 뉴스데스크는 음성 파일에서 황하나 씨가 '마약검사를 받아도 끄떡 없을 거라는 자신감을 내비쳤다'고 보도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그런데 실제 황 씨의 말대로 마약 투약과 절도 혐의로 지난 7일 구속된 이후 경찰의 모발 검사에서는 마약 성분이 나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녹취 파일에서 당당한 목소리로 자신했던 부분이 그대로 드러난 셈이다.


이에대해 경찰은 황 씨가 탈색과 염색으로 정상적인 검사를 방해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또 지난해 압수수색 과정에서 황 씨의 혈흔이 있는 투약용 주사기를 확보해 혐의 입증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며, 마약 판매 혐의까지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MBC가 추가로 입수한 녹취에서는 황 씨가 내밀한 마약 범죄까지 알고 있었다는 정황도 확인됐다.


황씨는 "오OO이 남OO K(마약은어) 1킬로그램 훔친거 그래서 오빠가 수원 애들 보낸거 증인해줄거야 안해줄거야"라며 국내 최대 마약유통 조직 총책의 이름 '바티칸'도 언급했다.


그는 "오빠 이거 스피커폰인데 그거 바티칸 (마약) 1킬로 오빠 1kg 훔친애 바티칸 오OO 녹음한거"라고 말했다.


여기에 황 씨가 마약 조직 총책을 직접 만났다는 제보자의 주장도 있었다.


제보자는 "황하나한테 (마약) 유통을 한다는 거를 바티칸한테 오픈을 했고요. 남 모 씨가 OOO 호텔에서 황하나 씨를 한 번 만났어요"라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황 씨의 남편 오 씨와 마약 유통책 남 씨가 왜 극단적 선택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가닥을 잡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남 씨의 휴대전화를 아직 확보하지 않은 상황이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