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명절 민생대책 나온다…전통시장 활성화 방안 마련

최종수정 2021.01.16 06:00 기사입력 2021.01.16 06:00

댓글쓰기

민생대책…취약계층 보호, 서민물가 안정, 전통시장 활성화 초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정부가 다음주 중 설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한다. 설을 앞두고 취약계층 보호, 서민물가 안정, 전통시장 활성화 등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다.


16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이번 대책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전통시장 활성화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아울러 비대면 중심의 소비진작책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코로나 재확산으로 대면 소비가 어려운 만큼 비대면 소비 분야도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용범 기재부 1차관도 "설 민생안정 대책을 다음주 중으로 발표할 예정"이라며 "설 명절을 계기로 우리 경제의 반등 모멘텀을 조성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민생대책의 핵심을 민생안정 기반을 공고히 하고 내수 활력 회복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취약 계층 지원과 성수품 공급도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축산물 가격 안정을 위한 노력도 강화할 방침이다. 통계청이 발표한 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소비자물가는 전년대비 0.5% 상승했지만 농축수산물의 경우 1년 새 6.7%나 상승했다.


한편 지난 추석 때는 1인당 온라인 상품권 최대 구매한도를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늘리는 등 소비 진작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