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숙박·음식업 부채비율 216.08%…"코로나, 빚으로 버틴다"

최종수정 2021.01.14 07:26 기사입력 2021.01.14 07:2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큰 타격을 받은 숙박 시설과 음식점의 부채비율이 연달아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코로나19 재확산세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매출 충격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당분간 부채비율이 더 높아질 가능성도 있다.


1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숙박·음식점업을 하는 업체의 부채비율은 지난해 3분기 현재 216.08%다. 2015년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로, 지난해 2분기(200.24%) 처음으로 200%를 넘은 데 이어 연달아 최고치를 다시 썼다.

숙박 및 음식점업의 부채비율은 통계 집계 이래 대체로 100% 중반대에 머물렀다. 2018년 2분기에는 128.33%까지 떨어졌으나 이후 조금씩 상승해 다시 100%대 중반으로 올라섰다.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지난해 1분기엔 168.68%까지 올랐고, 2분기엔 200%를 넘어섰다.


숙박업체와 식당들이 낸 대출금은 계속해서 불어나고 있다. 3분기 현재 숙박 및 음식점업의 예금취급기관 총대출금은 72조5806억원이다. 직전 분기보다 2.0%, 1년 전보다 20.8% 늘었다.

앞서 2분기에는 1분기 대비 9.9%, 1년 전 대비 21.5% 급증해 각각 역대 최대 증가율을 기록했다.


지난해 겨울 들어 코로나19 3차 유행이 시작됐고, 이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도 격상된 만큼 숙박·음식점의 매출이 개선되지 않아 당분간 부채비율이 더 오를 가능성도 크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