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주 LGD 공장서 밸브 배관 작업 중 '화학물질 누출' 사고 (종합2보)

최종수정 2021.01.13 20:48 기사입력 2021.01.13 20:48

댓글쓰기

중상 2명·경상 5명… 치료 중

화학물질 누출 사고현장에 투입된 소방재난본부 [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화학물질 누출 사고현장에 투입된 소방재난본부 [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아시아경제 라영철 기자] 13일 오후 발생한 경기 파주 LG디스플레이 공장 화학물질 누출 사고는 밸브 배관 작업 중 일어난 것으로 추정됐다.


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누출 사고는 이날 오후 2시 20분쯤 경기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 LG디스플레이 8공장에서 발생했다.

사고 당시 현장에는 17명의 작업자가 있었고, 이 중 13명은 스스로 대피했다. 그러나 경상자 3명은 부상자를 구호하기 위해 투입된 사내 응급구조사들이다. 사고 직후 LG 측은 긴급이 누출 차단 조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작업자가 밸브 배관 작업 중에 '수산화테트라 메틸암모늄'이 누출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누출 양은 약 300~400리터로 파악됐다.


'수산화테트라 메틸암모늄'은 디스플레이 표면처리제로 쓰이며 독성이 강하고 무색 액체로 알려졌다.

이날 사고로 모두 7명의 중경상자가 발생했다. A(40) 씨 등 협력사 직원 2명은 유독 가스를 흡입해 중상을 입었다. 이들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가 다행히 의식을 되찾아 치료를 받고 있다.


또, 같은 협력사 직원 B(36) 씨 등 2명은 각각 오른쪽 팔다리와 양손에 1도 화상을 입었으며, 나머지 C(40) 씨 등 응급구조사 3명은 가슴 통증 등의 경상을 입어 치료 중이다.


사고 신고를 받은 소방 당국은 장비 13대와 인력 40명을 현장에 투입해 약 25분 만인 이날 오후 2시 45분쯤 가스 누출 차단과 잔류 가스를 확인하고 사고 현장을 수습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당시 사고 현장에 있었던 작업자들과 LG 측 관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LG디스플레이 측은 사고 발생 이후 입장문을 통해 "LG디스플레이는 즉각적으로 관련 화학물질 밸브 차단과 긴급 배기 가동으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반의 조처를 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사고가 일어난 8공장은 LG디스플레이 단지 조성 당시 두 번째로 지어진 모델별 패널을 제작하는 공장으로 알려졌다.




경기북부=라영철 기자 ktvko258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