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긴급사태 선포지역 11개로 확대…韓·中 '비즈니스 트랙'도 중단(상보)

최종수정 2021.01.13 18:56 기사입력 2021.01.13 18:5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가 13일 확대 선포됐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오사카부 등 7개 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추가로 발령한다고 이날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밝혔다. 이로써 긴급사태 선포 지역은 전국 47개 광역자치단체 중 11개 지역으로 확대됐다.

긴급사태는 도쿄도, 사이타마·가나가와·지바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먼저 발령됐고 오사카부, 교토부, 효고현, 기후현, 아이치현, 후쿠오카현, 도치기현 등 7개 지역에 13일 추가로 선포됐다.


앞서 지난 8일 도쿄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먼저 긴급사태가 발효될 당시 스가 총리는 경기 부양에 찬물을 끼얹을 것을 우려해 긴급사태 발령에 부정적이었으나 확진자가 크게 증가한 데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 지사 등이 공개적으로 긴급사태 발령을 요구하자 긴급사태를 선포한 바 있다. 이후 긴급사태 미발령 지역의 지자체장들이 잇따라 긴급사태 추가 선포를 요구했고, 일본 정부가 이를 수용하면서 대상 지역이 크게 늘었다.


일본 정부는 한국·중국 등 11개 국가·지역에 대해 예외적으로 인정하고 있는 '비즈니스 트랙' 왕래도 긴급사태 종료 시까지 중단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외국인의 일본 입국은 당분간 원칙적으로 차단된다.

일본 정부는 다음달 7일 긴급사태를 종료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추가 긴급사태 선포가 확진자 증가세가 억제되지 않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만큼 계획대로 다음달 7일 종료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해 긴급사태 선언 당시엔 하루 신규 확진자가 368명 수준이었으나 긴급사태는 49일간 이어졌다.


올해 7월로 연기된 도쿄올림픽을 예정대로 개막하는 데도 빨간불이 켜졌다는 관측도 나온다. 향후 감염 확산 추이와 곧 접종이 시작될 백신 효과 등이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NHK에 따르면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날 29만8884명을 기록했다. 13일 이미 파악된 확진자만 포함해도 누적 30만명을 넘어섰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