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면초가' 트럼프…"칼자루 쥔 매코널, 탄핵 쪽 기울어"

최종수정 2021.01.13 18:03 기사입력 2021.01.13 18: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미국 의회 내 공화당 1인자인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민주당의 탄핵 추진과 관련, 탄핵 쪽으로 기울었다고 인터넷매체 악시오스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악시오스는 매코널 원내대표가 탄핵 심판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유죄를 선고하는 쪽으로 투표할 가능성이 50%를 넘어섰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탄핵안의 최종 운명을 결정할 칼자루를 쥐고 있다. 악시오스는 매코널 원내대표가 이 싸움을 자신의 레거시(유산)로 여기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코널의 유산'에 대해선 '상원과 제도를 트럼프와 그의 추종자들의 말 폭탄 공격으로부터 지켜내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이 장악한 하원에서 오는 13일 탄핵소추안이 가결될 것이 확실시되는 가운데 매코널 원내대표가 찬성 쪽으로 공식 입장을 정할 경우 무게가 최종 탄핵 쪽으로 급격히 쏠릴 전망이다. 탄핵안이 하원에서 넘어와 상원을 통과하려면 100석 중 3분의 2가 넘는 67명의 찬성이 필요하다. 민주당이 조지아주 상원의원 결선투표에서 2석을 모두 가져간 가운데 공화당에서 최소 17명이 찬성해야 한다.


공화당 의회 인사 중 최고 실력자인 매코널 원내대표가 탄핵안에 찬성할 경우 미국 정치 역사상 가장 충격적이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유죄를 강력하게 시사하는 표결이 될 것이라고 악시오스는 보도했다.


다만 매코널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하원에서 탄핵안을 통과시켜도 오는 19일에 상원을 소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그가 이같은 입장을 고수하게 되면 빨라도 트럼프 대통령의 퇴임일인 20일에야 탄핵안 논의가 가능해진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