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심은진과 결혼' 전승빈 전처 홍인영 "어이가 없네…너무 묘하게 겹쳐"

최종수정 2021.01.14 16:25 기사입력 2021.01.13 17:17

댓글쓰기

배우 홍인영. 사진=홍인영 SNS 캡처.

배우 홍인영. 사진=홍인영 SNS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베이비복스 출신 심은진(40)이 배우 전승빈(35)과 결혼 소식을 전한 가운데 전승빈의 전 아내이자 배우인 홍인영(36)이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이목을 끌고 있다.


홍인영은 심은진·전승빈 부부의 결혼 소식이 전해진 이후 12일 인스타그램에 영화 '베테랑'에서 조태오(유아인 분)가 명대사 "어이가 없네"를 말하는 장면을 캡처한 이미지를 올렸다.

이에 한 지인은 "어이가 없다"고 댓글을 달았고, 홍인영은 "서서히 알게 되겠지"라고 답변했다.


이에 지인은 "그의 새로운 출발을 진심으로 축복해주고 싶지만, 그러기엔 너무 많은 일들이 있었고 너의 아픔의 기간과 그들의 만남의 기간이 겹치는 건 소름"이라며 "괜찮아 인영아 너에게 좋은 일들이 앞으로 많이 생길 것이야"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홍인영은 "'저 또한 개인적인 힘든 일이 많은 해'였대, 아니 누가? 나? 나잖아. 그러니까, 너무 묘하게 겹치네 와"라면서 "2018년 결별이란다, (이혼은) 2020년 4월에 했는데, 이야기를 정도껏 해야"라며 황당해했다.


이에 지인은 "소설가야?"라고 말했고, 홍인영은 "할많하않(할말이 많지만 하지 않겠다)"이라고 답했다.


사진=홍인영 SNS 캡처.

사진=홍인영 SNS 캡처.



또 다른 지인이 "연기력 쩔"이라는 댓글을 달자 홍인영은 "그냥 가식"이라고 대답했다.


홍인영의 글이 확산하면서 전승빈과 심은진의 교제 시점에 대한 논란이 커졌다.


이와 관련해 전승빈 소속사 측은 (전승빈이) 심은진 때문에 이혼한 것이 아니며, 전승빈과 심은진의 교제 시작 시점도 전승빈의 홍인영과의 결혼 기간과 겹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2019년부터 (홍인영과) 별거하며 이혼 절차를 밟았다"며 이혼 후 심은진과의 만남을 가졌다고 선을 그었다.


전승빈 측도 홍인영과의 이혼 시점과 심은진과의 연애시기는 관련이 없다며 의혹을 일축했다.


앞서 이날 베이비복스 출신 심은진과 배우 전승빈이 혼인신고를 마치고 부부가 됐다고 밝혔다.


심은진은 SNS를 통해 "오늘부로 전승빈씨와 서로의 배우자가 됐다"며 "MBC '나쁜 사랑'이라는 드라마로 처음 알게 됐고 동료, 선후배로 지내오다 드라마가 끝날 무렵 서로의 마음을 알게 됐다. 그 후로 서로를 진지하게 생각하며 만나다 오늘에까지 오게 됐다"고 전했다.


전승빈도 이날 SNS에 "지난해 저에게 마음 따뜻하게 다가온 사람이 있었다. 많은 생각과 두려움과 욕심이 생기게끔 하는 사람. 이 손을 놓치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손을 잡았고 진지하게 만남을 이어왔다"며 결혼 소식을 전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