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상호, '독해지겠다'는 나경원에 "서울시 마비될까 걱정"

최종수정 2021.01.13 16:06 기사입력 2021.01.13 16:06

댓글쓰기

우상호, 나경원에 "서울시장, 정치 싸움하는 자리 아니다"
나경원, 서울시장 출마…"독한 결심·섬세한 정책으로 서울 재건축"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윤동주 기자 doso7@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것을 두고 "서울시장 자리는 독하게 정치 싸움하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출마 선언에 담긴 내용을 보면서 왜 이렇게 독하게 하겠다는 이야기를 반복했을까 의문이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내가 기억하는 초선 시절의 나경원 후보는 독한 사람이 아니었다"며 "웃음 많고 깔끔한 정치인이었다"고 했다.


이어 "2019년 원내대표가 된 이후 1년여간 국회를 마비시키는 장면을 보면서 사람이 바뀌어도 너무 많이 바뀌었구나 하는 느낌이 들었다"며 "나경원 후보가 독해지면서 국회가 마비되고 나라가 시끄러워졌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우 의원은 "서울시장 출마 선언의 첫 일성이 독해지겠다고 하니 민주당 서울시 의원들과 싸우다 또 서울시가 마비되는 것 아닌가 하는 걱정이 든다"고 비판했다.

또 그는 "문재인 대통령을 독하게 흔들어 국가적 혼란도 커지겠구나 하는 우려가 나만의 생각일까"라며 "독한 마음보다 시민의 삶을 보살피는 따뜻한 마음이 더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먹자골목 인근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먹자골목 인근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앞서 나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2011년 10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한나라당 후보로 출마해 박원순 당시 무소속 후보에게 패한 이후 10년 만의 재도전이다.


나 전 의원은 서울 용산구 먹자골목에서 출마를 선언하고 "이대로는 안 된다. 독한 결심과 섬세한 정책으로 서울을 재건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독하게 섬세하게'를 슬로건으로 내건 나 전 의원은 "반드시 야권의 서울시장 선거 승리로 불의와의 결별을 선언하고 공정과 정의를 되찾아야 한다"며 "문제는 '과연 누가'이다. 저는 문재인 정권의 실정과 오만에 가장 앞장서서 맞서 싸운 소신의 정치인"이라고 강조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