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동사진에 성적 메시지 넣은 이모티콘 거래에 中 발칵

최종수정 2021.01.13 14:43 기사입력 2021.01.13 14:43

댓글쓰기

아동사진에 성적 메시지 넣은 이모티콘 거래에 中 발칵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중국에서 아동 사진이 성 상품화된 이모티콘으로 불법 거래돼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펑파이신문 등에 따르면 최근 중국 전자상거래 플랫폼에서는 어린 아동들의 사진에 저속한 성적 용어를 담은 이모티콘이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사진에는 '나랑 같이 자자', '자기야 나 씻었어' 등 보기에도 낯 뜨거운 문구가 담겨있다.


이 중에는 한 한국 아역 배우도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들 표정에 따라 이모티콘 가격이 다르며, 가격은 100장에 1.49위안(약 250원)에 거래되고 있다.


520장이 담긴 이 한국 아역 배우의 이모티콘 세트는 6.88위안(약 1170원)에 판매되고 있다.

한 온라인 판매상은 여러 종류의 아동 이모티콘 세트를 구비하고 있다며 월 판매량이 100건을 넘는다고 전했다.


이 판매상은 불법 여부에 대해 "모두 인터넷에서 수집한 것이라 불법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베이징의 한 변호사는 "많은 네티즌이 아역 배우들의 사진을 이용해 이모티콘을 만들고 있어 인터넷에 퍼지기 쉽다"면서 "업자들이 외국 아역배우 이모티콘을 선택하는 것은 당사자에게 알려질 확률이 훨씬 적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문제는 이런 아동 이모티콘이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성적인 용도로 사용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중국 매체들은 성인들이 자신의 욕정을 아동의 귀여움으로 포장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 심리상담사는 아동 사진의 성 상품화 이모티콘 변질에 대해 "말하기도 부끄러운 일"이라며 "아동 포르노는 어떤 식으로 포장해도 법과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비난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