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갤럭시S21 출고가 99만원부터…충전기는 제외(종합)

최종수정 2021.01.13 10:46 기사입력 2021.01.13 10:46

댓글쓰기

99만9000원으로 확정…100만원 미만 5G 플래그십은 최초
충전기·이어폰은 패키지에서 제외키로…애플과 같은 행보

갤럭시S21 360도 이미지(출처=롤란드 콴트 트위터)

갤럭시S21 360도 이미지(출처=롤란드 콴트 트위터)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S21의 가격이 99만9900원으로 확정됐다. 가격을 낮춰 판매량을 늘리겠다는 삼성전자의 전략이다. 대신 갤럭시S21 패키지에서는 충전기와 이어폰이 빠진다.


13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15일 사전예약을 시작하는 삼성전자 갤럭시S21 출고가가 99만9900원으로 결정됐다. 갤럭시S21플러스는 119만9000원, 갤럭시S21울트라 256GB는 145만2000원, 갤럭시S21울트라 512GB는 159만9400원이다.

100만원 안 넘는 삼성 5G 플래그십은 최초

삼성전자가 국내 출시한 5G 플래그십 중 100만원 미만의 가격대의 제품을 내놓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10월 출시된 갤럭시S20 FE의 출고가는 89만9800원이었지만 일반 플래그십 모델보다는 사양이 낮았다.


삼성전자가 갤럭시S21의 출고가를 100만원 이하대까지 낮춰 승부수를 펼치겠다는 전략이다. 전작인 갤럭시S20는 출고가가 124만8500원, 갤럭시S20 플러스 135만3000원, 갤럭시S20 울트라가 159만5000원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15만~24만원 가량 저렴해졌다. 갤럭시S20 시리즈의 사전예약 성적이 전작의 60~80%에 그친 점도 가격 인하에 큰 영향을 미쳤다.


갤럭시S21 울트라 360도 이미지(출처=롤란드 콴트 트위터)

갤럭시S21 울트라 360도 이미지(출처=롤란드 콴트 트위터)



애플의 아이폰12 시리즈가 최저 95만원으로 전작보다 가격이 낮아진 점도 삼성전자가 무시하기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 출시 두 달 만에 지난해 5G 스마트폰 점유율 19.2%를 기록하며 삼성전자(15.1%)를 제치고 2위까지 올라섰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1 출고가를 인하하면서 전작보다 사양도 낮춘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S21과 갤럭시S21+의 디스플레이는 전작(QHD+)보다 낮은 FHD+ 해상도를 지원하고 8GB 램을 탑재한다. 갤럭시S20+의 램 용량은 12GB였다.


충전기·이어폰 빠져 슬림해진 패키지
갤럭시S21+ 패키지(출처=에반 블래스 트위터)

갤럭시S21+ 패키지(출처=에반 블래스 트위터)



갤럭시S21에서는 번들로 제공됐던 충전기와 유선 이어폰도 빠진다. 독일 IT전문매체 윈퓨처의 편집자인 롤란드 콴트 등이 공개한 갤럭시S21 패키지 이미지를 살펴보면 충전기와 이어폰이 제외되면서 이전 제품에 비해 패키지가 간소해졌다. 롤란드 콴트는 "갤럭시S21 패키지에는 USB-C 타입 패키지와 퀵스타트 가이드, 유심 제거 핀만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대다수 국가에서 전원 어댑터와 유선 이어폰을 제외한 갤럭시S21 시리즈를 출시한다. 애플이 아이폰12 출시 이후 모든 아이폰 패키지에서 충전기와 이어폰을 제외한 것의 연장선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해 8월 미국에 출시한 갤럭시노트20 패키지에서 AKG 유선 이어폰을 포함시키지 않았다.


제조사들은 환경 보호와 자원 낭비를 명분으로 내세운다. 소비자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충전기를 제외시킬 수 있는 강력한 유인은 생산 원가 절감과 운송비 절약, 가격이다. 충전기와 이어폰을 제외할 경우 패키지 크기가 줄어들어 운송비 절감에 도움이 된다. 스마트폰 가격 인상 요인을 줄이는 데에도 유리하다. 무선 충전패드 등 충전기 액세서리 판매 매출 증대에도 도움이 된다.


반면 사용자 입장에서는 충전기 어댑터를 별도로 구입해야 하기 때문에 비용을 전가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삼성전자의 충전 어댑터를 추가 구매할 경우 15W 기준 1만9000원, 25W 기준 3만원을 지불해야 한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