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최고인민회의 17일 평양서 개최…일정 앞당겨

최종수정 2021.01.13 06:45 기사입력 2021.01.13 06:45

댓글쓰기

북한이 노동당 8차 대회를 7일째 이어가는 가운데 11일 군사, 공업, 농업 등 부문별 협의회를 진행했다고 12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노동당 8차 대회를 7일째 이어가는 가운데 11일 군사, 공업, 농업 등 부문별 협의회를 진행했다고 12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노동당 제8차대회를 마무리하고 오는 17일 남쪽의 정기국회격인 최고인민회의를 평양에서 개최한다.


최고인민회의는 북한 헌법상 최고 주권기관으로, 통상 연 1회 정기회의를 열어 헌법과 법률 개정, 주요 국가기구 인사, 예산안 승인 등 역할을 한다.

13일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소집에 대한 공시'를 통해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4차회의가 주체110(2021)년 1월 17일 평양에서 소집된다"고 밝혔다.


이번 최고인민회의는 8차 당대회 직후에 열린다는 점을 고려하면 당대회에서 결정된 사항을 추인하는 법률 정비 등 후속조치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북한은 지난달 초 최고인민회의를 이달 하순(20일 이후)에 열기로 했다고 밝혔으나, 다소 일정을 앞당겼다.

안건으로는 조직문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과 관련한 법령 채택 문제, 지난해 국가예산집행 결산과 올해 국가예산 문제 등이 올랐다.


대의원 등록은 하루 전인 16일로 예정됐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