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머스크 한 마디에 같은 이름 기업 주가 65배 폭등

최종수정 2021.01.12 14:08 기사입력 2021.01.12 14:0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에서 언급한 메신저 어플리케이션(앱)과 같은 이름의 회사 주가가 투자자들의 오해로 11일(현지시간) 하루에만 438% 폭등하는 헤프닝이 일어났다.


이날 CNBC에 따르면 머스크는 지난 7일 "시그널을 사용하라"라는 트윗을 올렸다.

이는 개인정보 보호정책과 이용약관 개정을 발표한 페이스북의 메신저앱인 왓츠앱 대신 시그널을 사용하라는 뜻이었지만, 일부 투자자들이 이름만 똑같은 장비 제조사 시그널 어드밴스의 주식을 사들이며 이같은 일이 일어난 것이다.


이에 이날 뉴욕 장외주식시장(OTC)에서 시그널 어드밴스 주식은 38.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머스크가 트윗을 올리기 전인 6일 이 회사의 주가는 60센트였던 점에 비춰보면 65배 폭등한 것이다.

특히 11일 장중 한때 주가는 70.85달러까지 오르기도 했다.


주식 거래량도 급증했다.


시그널 어드밴스는 장외시장에서 지난 4일 단 한주도 거래되지 않았으나 11일에는 하루에만 232만주 넘게 거래됐다.


CNBC는 지난 2019년에도 투자자들이 화상회의 서비스 '줌'(ZOOM) 운영업체인 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스(약칭 ZM)로 오인해 주식 종목 약칭이 'ZOOM'인 줌 테크놀로지스 주식을 대거 사들인 바 있다고 전했다.


한편 머스크는 10일에도 트윗을 통해 비영리단체의 자금지원으로 운영되는 암호화된 메신저앱 시그널에 더 많이 기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