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징주]센트랄모텍, 테슬라·현대차 친환경차량 독과점 지위…본격 성장 국면

최종수정 2021.01.12 11:34 기사입력 2021.01.12 11: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센트랄모텍 이 강세다. 친환경 차량 성장과 함께 올해부터 센트랄모텍 이 본격적인 성장 구간에 진입한다는 증권사 분석이 주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12일 오전 11시29분 센트랄모텍 은 전날보다 7.87% 오른 3만8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유안타증권은 이날 차량용 동력 전달장치인 볼스크류 생산 업체 센트랄모텍 에 대해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이 변화하는 과정에서 친환경 부품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센트랄모텍 은 주력 제품에 대해 독과점적 지위를 확보하고 있는 만큼 수혜가 클 것으로 전망했다.


센트랄모텍 은 국내 최초로 ‘볼스크류’ 부품을 국산화하는 데 성공했다. 볼스크류는 회전운동을 직선운동으로 변환시키는 동력 전달장치다. 차종에 상관없이 폭넓게 이용되는 부품이다.


안주원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기존 국내 볼스크류 시장은 독일 업체가 독점하고 있다"며 " 센트랄모텍 이 동일한 품질에 기반한 가격 경쟁력을 통해 시장 점유율을 키워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센트랄모텍 은 2011년부터 2017년까지 볼스크류에 대한 선행 연구를 진행했다. 2018년 변속기용 납품을 시작으로 지난해에는 전기차용 감속기에 들어가는 볼스크류 납품까지 영역을 넓혀왔다.


안 연구원은 "볼스크류뿐만 아니라 알루미늄 컨트롤 암 부품에 대한 기대도 크다"며 "차량 경량화를 위한 해당 부품의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센트랄모텍 은 현재 현대기아차와 테슬라에 알루미늄 컨트롤 암을 독점 공급했다.


이어 " 센트랄모텍 은 알루미늄 분야에서 15년 이상의 업력을 보유하고 있어 국내 주요 고객사에 알루미늄 컨트롤 암을 독점적으로 공급하는 기술적 우위에 서 있다"며 "친환경 움직임과 함께 가는 경량화 기조 덕에 향후 매출 성장률도 긍정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안타증권은 올해 센트랄모텍 이 매출액 3582억원, 영업이익 125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해보다 각각 17.6%, 237.2% 늘어난 규모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