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롯데케미칼, 중국 석탄가격 급등…반사 수혜"

최종수정 2021.01.12 08:04 기사입력 2021.01.12 08: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키움증권은 중국 석탄 가격 급등으로 롯데케미칼 등 국내 폴리에틸렌(PE)·폴리프로필렌(PP)·MEG 업체들의 반사 수혜가 기다된다고 분석했다.


12일 키움증권에 따르면 중국의 1월 초 석탄 가격은 톤당 782위안으로 작년 저점 대비 약 70% 상승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감소로 중국의 산업 활동이 회복하면서 동절기 난방용 소비는 늘고, 불법 채굴·오염 물질 배출 단속 확대 및 중국 정부의 호주산 석탄 수입 규제 등으로 공급은 줄면서 가격이 올라갔다는 설명이다.

키움증권은 이 같은 석탄 가격 상승으로 작년 하반기 예상보다 높은 수준을 기록했던 중국 내 CTO(석탄을 원료로 올레핀을 생산하는 공정), CTMEG 마진이 최근 급격히 훼손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메탄올 가격 반등으로 중국 MTO 프로젝트 또한 수익성이 동반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 롯데케미칼을 비롯한 국내 PE, PP, MEG 업체들의 반사 수혜가 예상된다고 봤다.


이동욱 연구원은 "특히 작년 크래커 사고 발생 및 중국 재고 증가로 롯데케미칼의 에틸렌 옥사이드(EO)·에틸렌 글리콜(EG) 부문은 작년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는데, 중국 석탄 가격 상승에 따른 스팀 크래커 통합 설비의 경제성 개선, CTMEG 품질 우려 확대 및 여수 EOA(산화에틸렌유도체) 증설분 온기 반영으로 올해는 작년 대비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