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질랜드서 몸무게 30톤 대형 고래 모래톱에 걸려 죽어

최종수정 2020.12.05 17:14 기사입력 2020.12.05 14:28

댓글쓰기

뉴질랜드 골든베이 해변에서 보리고래가 모래톱에 걸려 숨졌다. 사진출처 = 연합사진

뉴질랜드 골든베이 해변에서 보리고래가 모래톱에 걸려 숨졌다. 사진출처 = 연합사진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뉴질랜드에서 몸무게 30t에 달하는 대형 고래가 해변 모래톱에 걸려 숨진 사고가 발생했다.


뉴질랜드 언론매체에 따르면 5일(현지시각) 남섬 북단 골든베이에서 대형 고래의 한 종류인 보리고래가 전날 오후 5시께 해변 모래톱에 걸려 빠져나가지 못하는 위태로운 상황에 부닥쳤다.

꼼짝도 못 하는 보리고래를 발견한 사람들이 즉시 구조작업을 벌였으나 9시쯤 숨졌다.


고래 구조 자원봉사단체인 '프로젝트 조나'의 대런 그로버 대표는 인근 주민들이 상당히 빨리 달려 나와 고래 구조작업을 함께 도왔고 환경보호부 직원들도 연락을 받고 45분 만에 현장으로 달려왔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환경보호부 생물 다양성 감시원 마이크 오글은 환경보호부 직원들과 자원봉사자 30여 명이 밤까지 고래 몸에 찬물을 뿌리며 고래의 체온을 차갑게 유지할 수 있도록 했으나 결국 숨지고 말았다고 밝혔다.

그는 "고래가 왜 해변으로 올라오게 됐는지 이유는 알 수 없다"라며 "하지만 부상이나 쇼크의 징후는 전혀 없었고 매우 건강한 몸무게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였다"라고 말했다.


숨진 보리고래는 몸통 길이 17m, 무게 30t쯤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뉴질랜드에서는 지난주에도 들쇠고래와 돌고래 100여 마리가 채텀제도 해변에서 모래톱에 걸려 죽는 사고가 발생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