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국, 이달 중순께 코로나19 백신 첫 허가 예상"

최종수정 2020.12.05 09:11 기사입력 2020.12.05 09:11

댓글쓰기

모더나사 로고와 함께 그 앞에 놓인 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  (제니차 로이터=연합뉴스)

모더나사 로고와 함께 그 앞에 놓인 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 (제니차 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미국이 이달 중순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승인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국 백악관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태스크포스(TF)를 이끄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12월 셋째 주에 백신 승인이 이뤄질 것으로 예고했다고 보도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조지아주 비상운영센터 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앞으로 1주일 반 정도 기간이 지나면 코로나 백신이 승인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백신의 안전과 효능 문제에서 어떠한 타협도 없었다는 점을 다시 알리고 싶다"면서 연내 미국민 2000만명에게 백신을 우선 접종하겠다는 방침을 거듭 확인했다.


미국의 코로나 백신 허가는 FDA 전문가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 자문위'(VRBPAC)가 먼저 권고안을 확정한 뒤 FDA가 사용을 승인하는 절차로 진행된다. 자문위는 오는 10일 회의를 열어 화이자 백신 긴급 사용에 대한 권고안을 마련할 예정이며, 17일에는 모더나 백신 승인 방안을 논의한다.


FDA는 10일과 17일 자문위 회의가 끝나는 대로 각각 일주일 이내에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사용을 승인할 방침이다. 이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화이자 백신은 늦더라도 12월 셋째 주, 모더나 백신은 12월 넷째 주에 사용 허가가 떨어져 백신 접종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된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