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기현 "죽음으로 침묵 강요하는 살인정권…이성윤 수사라인 배제해야"

최종수정 2020.12.05 08:41 기사입력 2020.12.05 08:4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최측근의 극단적 선택 사건과 관련, "꼬리 끊기를 바라는 권력에 의해 죽음을 강요당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며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사건 수사지휘라인서 배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5일 페이스북을 통해 "'사람이 먼저'라더니, '사람 죽이기'가 먼저였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측근 죽음의) 진상을 밝히기 위한 특별수사단 구성이 필요하다"며 "이미 신뢰를 잃은 이 지검장은 당연히 이 사건 수사지휘라인에서 배제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이 대표 최측근의 극단적 선택을 대하는 집권 세력의 태도가 새삼 놀랍다"며 "당사자인 이 대표는 위로 메시지 하나 달랑 내놓았을 뿐이고, 여당 의원들은 검찰의 강압 수사 의혹을 제기하며 물타기에 나섰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죽음에서처럼 '고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며 사건 자체를 덮을 기세"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 대표의 최측근이 전남에 있는 다수 업체로부터 급여 형식으로 거액을 받은 금융거래자료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그 측근의 사망과는 관계 없이 철저한 수사를 해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특히 이 대표가 막강한 행정권한을 가진 전남도지사를 역임한 여권 최고 실세라는 점에 비춰보면, 전남 소재 그 업체들이 이 대표와의 사이에 유·무형의 어떤 연관관계를 맺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실체가 없는 의혹이라면 그 측근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까닭이 없지 않겠나"고 반문했다.


그는 "이 정권 사람들은 살아있는 권력인 자신들을 향해 법의 칼날이 들어오면 수사담당자를 찍어누르든지 좌천시키든지 하고, 다급하면 관계인물을 죽음으로 내몰아 버리는 경우가 비일비재했다"며 "'살인 정권'이자 '막장 정권'"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도대체 이 정권 실세들은 얼마나 많은 불법과 비리를 저질렀기에 현 정권 출범 이후 각종 권력형 비리 의혹 사건에 연루돼 조사를 받거나, 정권 실세들과 연관된 사람들이 줄줄이 죽어나가는 건가"라며 "2019년 11월 조국 가족 펀드 수사 참고인이 숨진 채 발견됐고, 12월에는 울산시장 선거공작 사건으로 조사받던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검찰 출신 행정관이 숨졌습니다. 2020년 6월에는 윤미향 의원의 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 사건으로 조사받던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이 숨진 데 이어, 이번엔 이 대표 최측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고 박 시장 사건에 대해서도 외압 의혹을 제기하며 "이 사건 또한 진실이 드러나는 순간 문재인 정권이 입게 될 도덕적 치명상을 우려한 세력에 의해 '죽음으로 침묵'이 강요된 것이라는 의문을 떨칠 수 없다"며 "이 부분 수사는 하는 둥 마는 둥 베일 속에 가려져 뭉개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 지휘 하에 특별수사단을 즉시 꾸려야 한다"며 "집권여당 대표이자 여당의 유력 대권후보인 인물에 대한 수사를 여당 소속 국회의원을 '동지'라고 부르는 추 장관 사단 소속 검사장에게 맡겨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