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테크, 美 CVS·아마존에 코로나19 사멸 예방제 초도 80만개 수주

최종수정 2020.12.04 19:53 기사입력 2020.12.04 19: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유테크가 공동 사업 계약을 체결한 바이오 업체 Salvacion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100% 사멸 세균 예방제(이하 ‘COVIXYL-G’)의 초도 물량 공급에 돌입했다.


유테크는 공동 사업 계약을 체결한 바이오 업체 Salvacion이 ‘COVIXYL-G’의 첫 수주를 완료했으며 연내 출시를 목표로 초도 물량 중 일부인 80만개 분량의 국내 생산에 들어간다고 4일 밝혔다.

Salvacion 관계자는 “‘COVIXYL-G’의 전세계 공급이 본격화할 경우 미국 내 생산만으로 수요를 감당하지 못할 것을 우려해 해외 공급업체 확보 차원에서 초도 물량 중 일부를 한국내에서 생산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유테크 는 아시아지역 제조생산권한을 확보하고 있다


완제품은 이달 중 미국 최대 약국 체인 Walgreens(월그린), CVS와 Amazon(아마존)에 우선 출시될 예정이며 판매 예상가는 19.99불이다.

앞서 ‘COVIXYL-G’는 코로나19 바이러스 100% 사멸 뿐만 아니라 각종 호흡기 질환 관련 세균의 99.99% 살균을 입증하고 미국 FDA 승인을 받았으며 전세계 주요 국가에 PCT 특허를 출원했다.


Salvacion 관계자는 “이번 ‘COVIXYL-G’의 초도 물량 납품을 시작으로 미국을 포함한 전세계 공급이 본격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글로벌 기업들과 전략적 제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유테크는 올 들어 부진한 사업부를 정리하고 코로나19 팬데믹 속에 마스크 제조 및 유통, 바이러스 사멸 예방제 개발 등 헬스케어 분야로의 사업구조 재편에 나서고 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