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자민당, 외무상에 "역사戰 제대로 하라"…獨 소녀상 염두

최종수정 2020.12.04 19:02 기사입력 2020.12.04 19:02

댓글쓰기

4일 모테기 외무상에 결의문 제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일본 집권 자민당이 정부에 역사 전쟁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라고 촉구했다고 4일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독일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하려고 로비했다가 소녀상을 영구 설치하게 된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보도에 따르면 자민당 외교부회와 외교조사회 등은 이날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에 일본 정부가 역사나 영토와 관련한 대외 메시지를 더욱 강력하게 발신하도록 요구하는 결의문을 제출했다.

이들은 타국과의 '역사전(戰)' 등에서 정보 수집을 더욱 철저하게 하고 새로운 방안 등 다양한 수단을 써 일본 정부가 메시지를 더 강력하게 내보낼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국제기구에서 활동하는 일본인 직원을 늘리거나 개발도상국을 지원하는 공적개발원조(ODA) 예산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는 제언을 함께 내놓았다.


이번 결의문은 일본 정부가 독일 베를린시 미테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하려고 섣불리 로비했다가 현지 시민단체의 반발로 당국이 해당 소녀상을 영구 설치에 나선 것 등을 고려한 대응으로 추정된다. 이 외에도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를 둘러싼 중·일 갈등 격화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테구가 소녀상 철거 명령을 철회한 것에 대해 "이번 결정은 우리나라(일본) 정부의 입장이나 그간의 대응과 양립하지 않는 매우 유감스럽다"면서 "계속 여러 관계자에게 접근해 우리나라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소녀)상의 신속한 철거를 계속 요구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