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미중국대사 "미·중, 공동 비전 갖고 옳은 선택해야"…관계 개선 의지

최종수정 2020.12.04 18:50 기사입력 2020.12.04 18:5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추이톈카이 미국 주재 중국대사가 미국의 차기 행정부를 향해 "협력 만이 양국의 유일하고 정확한 선택"이라며 양국간 관계 개선 의지를 내비쳤다.


4일 글로벌타임스 등에 따르면 추 대사는 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미·중 연구센터 연례 총회 연설에서 "미·중이 협력하면 상호이익이고 싸우면 모두 손실을 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추이 대사는 "건강하고 안정된 미·중 관계가 없으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세계는 안정될 수 없고 글로벌 거버넌스도 효과적일 수 없다"면서 "미·중 관계를 올바른 궤도로 유지하려면 철 지난 사고를 버리고 역사의 올바른 편에 서야 한다"고 말했다.


또 기존 패권국과 신흥 강대국 간에는 충돌이 불가피하다는 '투키디데스의 함정'을 언급하면서 "정해진 건 아무것도 없으며, 모든 것은 선택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래에 공동 비전을 갖고 올바른 선택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전문가를 인용해 추이 대사의 발언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차기 미국 행정부를 향해 대화 재개와 관계 개선을 위한 강력한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해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등 협력해야할 분야가 많은 만큼 현재의 갈등을 접어두고 중간 지점을 찾으려 한다는 것이다.

리하이둥 중국외교대 국제관계연구소 교수는 "미국의 권력 교체를 앞두고 협력을 요청하는 것은 중국의 일관된 관행이지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기인) 지난 4년간 양국 관계가 파괴된 만큼 이번은 특히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리 교수는 코로나19 대응과 세계 경제회복, 기후변화 대응 등에서 양국이 협력할 수 있을 것으로 보면서 신속한 대화 재개를 촉구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