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제원 “文대통령, 추미애 꼭두각시인가…무능보다 나쁜 비겁”

최종수정 2020.12.04 09:13 기사입력 2020.12.04 09:13

댓글쓰기

“쫄보 청와대, 훗날 사법처리가 두렵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4일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 징계위원회의 ‘절차적 정당성과 공정성이 매우 중요하다’고 한 것과 관련해 “특유의 양의 탈을 쓴 사냥이 시작됐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임명한 사람들로 구성된 징계위가 공정하냐”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징계 사유도 징계위원 명단도 공개 안하는 게 투명인가”라며 “자신들이 만든 법무부 감찰위원회가 직무배제 사유, 절차, 징계 사유가 부당하다고 하는데 어떻게 정당을 논하냐”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법무부는 윤 총장의 징계위 연기요구를 받아들이는 모습을 보이며 10일로 연기했다. 청와대와 법무부가 공동 주최하는 ‘윤석열 찍어내기 명분축척쇼’”라며 “아무리 답이 정해져 있는 징계위라지만 오늘 당장 밀어붙이기에는 겉포장이 덜 되었나”라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청와대는 ‘징계위 결과가 나오면 문 대통령은 이를 집행하는 역할만 한다'고 한다.낯간지러워 듣고 있을 수가 없다”며 “대통령이 추 장관의 꼭두각시인가. 아니면 12·12 쿠데타 직후, 전두환 장군 등 신군부로 부터 국방부 장관 체포 결재를 강요받는 최규하 대통령 코스프레라도 하고 싶은 것이냐”고 날을 세웠다.


장 의원은 “청와대의 꽁무니 빼기가 우스꽝스럽다. 면피용 알리바이 만드느라 고생이 참 많다”며 “왜 이런 ‘쇼’ 까지 해야 할까. 대통령 스스로 윤석열 찍어내기가 직권남용이라는 사실을 너무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훗날, 사법처리가 두렵기 때문이다. 잘못되면 추 장관 혼자 처벌받으라는 것 아니겠느냐”며 “찍어내고는 싶고, 후환은 두렵고, 쫄보 청와대다. 무능보다 나쁜 것이 비겁”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