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제기구 직원 잇따라 북한서 철수…北 코로나 방역 '초특급' 격상

최종수정 2020.12.04 08:14 기사입력 2020.12.04 08:14

댓글쓰기

북한 당국, 코로나19 전세계 재확산에 방역 최고 단계로 격상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북한에 상주했던 국제구호기구 관계자들이 최근 평양을 떠났다.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 조치를 최고 단계로 끌어올려 대응하고 있다.


4일 미국의 소리방송(VOA)에 따르면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그라젤라 레이트 피콜리 동아시아 담당 부대표는 성명을 통해 적십자 직원들이 2일 평양을 떠났다고 밝혔다.

피콜리 부대표는 그러면서 ICRC 직원들이 북한에서 모든 프로젝트를 마쳤고 앞으로 진행 중인 프로젝트는 중국 베이징 적심자사가 관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간 ICRC가 코로나19 확산으로 북한 내 활동이 매우 제한적이었다고 전했따.


피콜리 부대표는 또한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도 ICRC가 북한 내 조선적십자회와 함께 신체 재활센터에 대한 지원을 계속하고 있고 베이징 사무소가 이를 다룰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과 합의에 따라 우리 활동과 매우 중요한 지원을 지속하기 위해 상황이 허락하면 새 직원을 보낼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북한 전문매체인 NK뉴스도 2일 평양에 상주했던 유엔 기구 직원을 포함해 40여명의 외교관과 구호기관 직원이 육로로 북한을 빠져나왔다고 전했다. 현재 평양에 남아 있는 국제 기구 직원은 세계식량계획(WFP) 2명, 아일랜드 비정부기구 컨선 월드와이드 1명 등으로 알려졌다.

앞서 북한은 코로나19 재확산 추세가 뚜렷해지자 방역 조치를 '초특급' 단계로 격상했다. 상점을 비롯해 음식점과 목욕탕 등이 영업을 중단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