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 '나꼼수' 균열…김용민 "'윤석열 패밀리' 주진우, 의혹 해명하라"

최종수정 2020.12.03 22:40 기사입력 2020.12.03 22:40

댓글쓰기

김용민, 주진우에 '윤석열 친분' 의혹 제기하며 공개질의
"전선 명확할수록 피아 구분 명확해야"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 출신 김용민 씨. / 사진=연합뉴스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 출신 김용민 씨.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팟캐스트 라디오 '나는 꼼수다'(나꼼수) 출신 김용민 씨가 같은 나꼼수 출신인 주진우 기자를 향해 윤석열 검찰총장과 친분이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진보 성향 언론인으로 알려진 주 기자가 윤 총장을 비판하지 않았다는 이유다.


김 씨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주진우 기자의 해명을 기다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김 씨는 "주진우 기자가 우리 편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 분들이 적지 않다"면서도 "그러나 비교적 가까운 위치에서 그동안 주진우 기자의 행적과 발언을 살펴볼 때 그가 과연 같은 편인지 의문을 가질 일이 적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 의혹 제기가 틀렸으면 좋겠다"면서도 "마침내 그를 '윤석열 패밀리'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뼈아픈 결론을 내리게 됐다"고 했다.


팟캐스트 라디오 '나는 꼼수다' 패널 김용민 시사평론가,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주진우 시사인 기자(좌측 기준) / 사진=연합뉴스

팟캐스트 라디오 '나는 꼼수다' 패널 김용민 시사평론가,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주진우 시사인 기자(좌측 기준) / 사진=연합뉴스



김 씨는 "전선이 명확할수록 피아구분은 명확해져야 한다"며 주 씨를 향해 네 가지 공개질의를 던졌다.


김 씨는 첫번째로 "강력한 검찰총장 후보로 거론되던 윤 총장이 양정철 씨와 회동할 무렵 주진우 기자도 그 자리에 합석했다"며 "당시 4명이 있던 이 자리에서 주진우 기자는 윤 총장을 '형'으로 호칭하며, 양 씨에게 반 농담조의 충성맹세를 요구했다. 왜 이 자리에 참석했는가"라고 물었다.

두 번째로 그는 "지난 4월초 MBC 한동훈 검사장 검언유착 의혹 보도가 나온 직후 주 기자는 제게 한 검사장과 채널A 이동재 기자는 소통한 바 없다고 말했다"며 "그러나 두 사람의 만남을 입증하는 녹취록이 세상에 공개됐다. 이렇게 말한 이유는 한 검사장의 이익을 대변하고자 한 것인가"라고 물었다.


또 김 씨는 세 번째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 총장에 대해 수사지휘를 발동한 후 주 기자는 추 장관을 찾아가 윤 총장에 대한 수사지휘권은 부당하다는 취지로 이야기했다"며 "여론을 빙자해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제동을 걸려 한 것은 아니었느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마지막으로 김 씨는 "윤 총장과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의 회동을 취재하던 기자가, 윤 총장에게 반론 통화를 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주 기자는 그 기자에게 전화해 '윤석열 라인을 흔들면 안된다'고 말했다"며 "윤 총장으로부터 그 기자에게 항의 전화를 하라는 부탁을 받았습니까"라고 물었다.


김 씨는 해당 네 가지 질의를 하면서 "답변을 기다립니다"라며 "해명이 제가 공개하지 않은 객관적 정황에 배치될 경우 추가 질문을 할 수 있다"고 글을 맺었다.


'나는 꼼수다' 멤버 주진우 기자. 주 기자는 최근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방송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비판적 견해를 전했다는 이유로 일부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았다. / 사진=연합뉴스

'나는 꼼수다' 멤버 주진우 기자. 주 기자는 최근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방송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비판적 견해를 전했다는 이유로 일부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았다. / 사진=연합뉴스



한편 주 기자는 지난달 26일 자신이 진행하는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추 장관에 대한 비판적 견해를 소개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참여연대나 진보적 단체들, 그리고 정의당에서도 '추미애 장관이 너무한 것 아니냐'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후 다음날(27일) 주 기자는 소위 '법관 사찰 문건'에 대해서도 "검사들이 만든 사찰 정보라고 하는 문건 수준이 조악한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주 기자의 이같은 발언을 두고 '친문(親文)'을 중심으로 비판이 쏟아졌다. 친문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주 기자를 두고 "친검(친 검찰) 기자", "윤석열 비선(비선실세)" 등 원색적인 비난이 쏟아지기도 했다.


특히 김 씨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A를 한때 가족같이 여기고, 그에게 불이익을 가하는 시도에는 모든 것을 걸고 싸우리라 다짐했던 제게 이제 매우 혹독한 결심의 시간이 다가온 것 같다"며 "A에게 심각한 배신을 당해 지금도 생각만하면 분노가 치민다"고 토로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김 씨가 주 기자의 실명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주 기자를 A로 지칭해 우회적으로 비판한 게 아니냐는 취지로 해석했다.


한편 김 씨와 주 기자는 지난 2011년 '나꼼수'를 함께 진행하며 인연을 맺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