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秋, 노무현까지 끌어들여…고인이 혀를 끌끌 찰 일”

최종수정 2020.12.03 11:10 기사입력 2020.12.03 10:55

댓글쓰기

“文대통령, 추미애 해임으로 자유케 하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국민의힘은 3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법무부 감찰위, 법원, 심지어 믿었던 측근까지 등을 돌리자 이젠 돌아가신 분까지 끌어들이고 있다”며 “‘의원 추미애’가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했던 하소연을 왜 국민이 들어야 하나. 구차한 변명은 친문 세력과 따로 만나 하라”고 비판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한 줌 권력을 막판까지 남김없이 흡입하려는 망자 소환, 한 평생 공정과 통합의 결단을 해온 고인이 들으면 혀를 끌끌 찰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백척간두에서 흔들림 없이 진일보’하면 추락”이라며 “갈피를 못 잡는 장관, 이제 또 누구를 안고 뛰어내리려 할지 걱정된다”고 날을 세웠다.


김 대변인은 “‘살이 떨리는 무서움과 공포’는 추 장관이 아닌 국민들이 충분히 겪고 있다. 이제 그만 국민들을 놓아달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추 장관의 정상적인 장관직 유지가 가능할 지부터 가늠한 뒤에 해임으로 추 장관을 자유케 하라”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