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1년 예산]중소벤처기업부 2021년 예산 16.8조원…올해보다 3.6조↑

최종수정 2020.12.02 22:24 기사입력 2020.12.02 22:24

댓글쓰기

소상공인 경영애로 해소 및 온라인 진출 지원을 통한 내수경제 활성화 주력

[아시아경제 김종화 기자]중소벤처기업부는 2021년 예산이 2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정부안 대비 5253억원 감소한 16.8조원으로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2020년 본예산(13.4조원) 대비 26%(3조 4,600억원) 증가한 규모다.


중기부의 2021년 예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위축된 '내수경제 활성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코로나19 3차 확산 맞춤형 피해 지원 재원 3조원을 목적예비비로 반영했고, 내수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한민국 동행세일, 소상공인 온라인 진출 지원, 전통시장 특성화 예산 등이 증액 반영됐다.


한국판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21년 스마트대한민국 펀드 1조원 조성을 목표로 4000억원을 출자하고 ‘25년까지 총 6조원 규모로 확대한다. 탄소중립 사회·경제로의 전환, 2050 탄소중립 목표를 차질 없이 이행하기 위해 그린 스타트업 타운 조성, 그린뉴딜 유망기업 육성 100 사업 등 예산을 확대하고,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Net-Zero 유망기업 자금(융자)을 신설했다.


중기부의 ‘21년 주요 분야별 예산은 ▲글로벌 디지털 강국 위한 스마트 제조 인프라 구축 2.1조원 ▲비대면 분야 혁신벤처와 스타트업 육성 1.6조원 ▲지역경제 및 골목상권 활력 제고 1.1조원 ▲국가대표 브랜드K 확산 및 중소기업의 비대면 수출지원 2703억원 ▲사회안전망 역할 강화위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융자 및 보증공급 안정적 유지 10.2조원 등이다.

아울러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한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을 위해 비대면 방식으로 지원한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의 운영 경험을 살려 ‘21년 목적예비비로 반영한 코로나 3차 확산 맞춤형 피해 지원도 차질 없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박연선 중기부 장관은 "'글로벌 디지털 강국 도약'을 위해 플랫폼 경제에서 '프로토콜 경제'로의 전환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한국판 뉴딜, 탄소중립 등 핵심정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2021년 예산을 차질없이 집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종화 기자 just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