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국, 화이자 백신 세계 첫 승인…다음 주부터 접종(종합)

최종수정 2020.12.02 18:42 기사입력 2020.12.02 18:42

댓글쓰기

1000만개 우선 이용 가능
요양원·의료종사자·고령층 순 접종 전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영국 정부가 세계 최초로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1000만개가 우선적으로 사용 가능할 것으로 보이며, 첫 물량은 수일 내에 영국에 도착할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보건부는 2일(현지시간) "오늘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의 사용을 승인하라는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의 권고를 수용했다"며 "다음 주부터 영국 전역에서 백신을 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생명공학기업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한 것은 세계에서 영국이 최초다. 앞서 영국 정부는 지난달 20일 화이자 백신의 승인을 위한 적합성 평가를 MHRA에 공식 요청했다.


러시아가 자체 개발한 '스푸트니크 V' 백신을 승인했고, 중국 군이 내부에서 바이오기업 '칸시노 바이오로직스' 백신의 사용을 허가했지만, 제대로 된 임상 시험을 거쳐 면역 효과가 검증된 백신이 서방 국가에서 승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영국의 긴급사용 승인을 환영하며 "MHRA가 신중하게 평가하고 영국인을 보호하기 위한 행동에 적시에 나서준 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추가 백신 사용 승인을 기대하면서 고품질의 백신을 전 세계에 안전하게 공급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영국 보건부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사용 승인이 난 것과 관련해 접종 프로그램이 다음주 초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백신 접종 및 면역 공동위원회(JCVI)가 접종 우선순위 등의 권고사항을 담은 지침을 곧 내놓을 예정이다.


전문가들은 이미 잠정적으로 요양원 거주자 및 직원, 80세 이상 고령층, 보건 및 의료종사자 등의 순으로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는 권고를 내놨다. 이후 50세 이상, 기저질환을 가진 젊은층 등의 순서로 접종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영국 정부는 인구의 3분의 1인 2000만명이 2회분을 투여받을 수 있도록 4000만개의 화이자 백신을 선주문했다. 이중 1000만개가 우선적으로 사용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며 첫 물량은 수일 내에 영국에 도착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에 사용을 승인받은 화이자 백신은 임상 시험 결과 95%에 달하는 면역 효과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유통이다. 이 백신은 영하 70도의 초저온에서 저장해야 해 드라이아이스로 채운 특별한 박스를 이용해 운반해야 한다. 이에 대해 화이자는 "일단 접종 장소에 도착하면 2∼8도의 냉장고에서 최대 5일까지 저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는 올해 5000만개의 백신을 생산한 뒤 내년 말까지 13억개를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이 시작되더라도 집단면역에 이르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 만큼 계속해서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코로나19 검사 및 자가 격리 등 현재의 조치를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