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부패는 언제나 우리 방심을 파고들기 마련"

최종수정 2020.12.01 20:50 기사입력 2020.12.01 20:50

댓글쓰기

제19차 국제반부패회의 영상 축사…"2022년까지 부패인식지수 평가 세계 20위권 진입 목표"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제19차 국제반부패회의' 영상축사를 통해 "부패는 언제나 우리의 방심을 파고들기 마련"이라며 "그 결과는 불공정, 불평등과 빈곤을 야기하며 일상의 민주주의와 공동체의 삶을 병들게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 국민들은 그동안의 성과에도 불구하고,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지난 2003년 11차 회의를 개최한 이후 오랫동안, 오늘을 기다려왔다. 우리 정부는 출범 직후 ‘5개년 반부패 종합계획’을 세우고, 공정사회를 위한 반부패 개혁을 착실히 실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국제투명성기구에서 발표하는 부패인식지수가 3년 연속 빠르게 상승했다. 순위로도 2018년에 이어 2019년에도 여섯 계단씩 상승해, 역대 최고점수로 세계 30위권에 진입했다"면서 "한국의 목표는 2022년까지 부패인식지수 평가에서 세계 20위권에 진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을 예로 들며 공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은 정부가 투명하고, 공정할 것이라 믿고 이웃을 존중하고 배려하며 일상을 지켜냈다"면서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이라는 3대 원칙에 기반한 ‘K-방역’이 성과를 거두면서, ‘진실과 신뢰’가 강력한 ‘연대와 협력’의 원동력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번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K-방역’을 통해 확인한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의 힘을 포용적 경제를 비롯한 전 분야로 확산시켜 나갈 것"이라며 "국제투명성기구의 활동을 포함한 모든 반부패 국제협력을 지지하며, 인류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제19차 국제반부패회의(IACC)는 이날 오후 8시30분 문 대통령 환영사를 시작으로 개막했다. 이번 IACC는 역대 최초 온라인 화상회의로 1일부터 4일까지 한국에서 개최된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 사회로 진행한 개회식은 문 대통령, 위겟 라벨르 IACC 위원회 의장, 델리아 페레이라 루비오 국제투명성기구 회장, 이상학 한국투명성기구 공동대표가 환영사를 담당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