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원생명과학, 코로나19 치료제 미국 FDA 2상 임상 승인

최종수정 2020.11.30 09:44 기사입력 2020.11.30 09: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진원생명과학 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감염 후 심각한 폐질환을 억제하는 경구용 치료제인 GLS-1027의 2상 임상시험계획서의 승인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GLS-1027은 염증 유발 물질인 싸이토카인들을 억제하는 경구용 저분자 의약품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심각한 폐질환을 방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상 임상연구는 132명의 확진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감염 시부터 GLS-1027을 선제적으로 투약해 코로나19에 의한 심각한 폐렴을 예방하는지를 평가할 예정이다.

진원생명과학 최고의학책임자인 조엘 매슬로 박사는 “GLS-1027은 지금까지 외부연구기관들의 다수의 연구를 통해 다양한 염증질환 및 자가면역질환 동물모델실험에서 우수한 효능을 확인한 바 있다”며 “특히 GLS-1027이 현재 코로나19 중증 치료제로 이용되는 덱사메타손의 고용량과 유사하거나 우수한 효능을 보였다”고 말했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이사는 “GLS-1027은 처방을 통해 환자가 집에서 스스로 투약할 수 있는 알약”이라며 “코로나19 감염직후부터 복용하면 심각한 중증 폐질환을 예방해 환자의 완치를 돕기 때문에 지속적인 대유행이 발생되는 현실에서 국민들의 불안감과 의료시스템의 부담을 경감할 수 있고 면역억제 부작용이 심각한 고용량 스테로이드 코로나19 치료제들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진원생명과학은 미국에서 코로나19 감염 방지 코 스프레이 치료제 GLS-1200의 2상 임상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 미국 FDA로부터 코로나19 치료제인 GLS-1027의 2상 임상 승인을 받음에 따라 미국에서 2건의 2상 임상연구를 진행하게 됐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