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탐사선 창어 5호 달 표면 400㎞ 상공 안착

최종수정 2020.11.29 18:25 기사입력 2020.11.29 18:2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중국의 무인 달 탐사선 창어(嫦娥) 5호가 달 표면 400㎞ 상공에 무사히 도착했다고 29일 관영 신화 통신이 보도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창어 5호는 지난 28일 오후 8시 58분(현지시간) 발사 후 112시간 비행해 달 표면 400㎞ 상공에 도착했다. 중국 우주항공 당국은 창어 5호의 장비와 통제가 모두 정상적이라면서 달 궤도 진입 등이 매우 순조롭게 진행됐다고 전했다.

창어 5호는 두 번의 궤도 수정을 거쳐 목표 지점에 도착했으며 달 상공에서 고도 수정 등 궤도 조정을 거칠 예정이다.


창어 5호는 24일 오전 4시 30분(현지시간) 하이난(海南)성 원창(文昌) 우주발사장에서 최신 운반로켓 창정(長征) 5호 야오(遙)-5에 실려 발사됐다.


중국은 지난해 1월 인류 최초로 창어 4호 탐사선을 달 뒷면에 착륙시키고 올해 7월 자국 최초의 화성탐사선 톈원(天問)-1호를 쏘아 올렸다. 이어 창어 5호도 성공적으로 발사했다.

중국은 미국과 구소련에 이어 3번째로 달 샘플 채취 후 지구 복귀 임무 수행에 도전한다. 이런 임무 수행은 1960~1970년대 미국과 구소련 이후 40여 년 만이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