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량 재료 '강선', 세계최고 강도등급 국제표준 등록

최종수정 2020.11.29 11:00 기사입력 2020.11.29 11:00

댓글쓰기

국표원 "구조건설 분야 해외시장 판로 확대 기대"

교량 재료 '강선', 세계최고 강도등급 국제표준 등록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포스코( POSCO ), 고려제강 등 우리 철강 업계 주도로 협력 개발한 '세계 최고강도 PC강선'의 규격이 국제표준화기구(ISO)의 국제표준에 이름을 올렸다.


PC강선은 대형 교량 등 구조물에 쓰여 건축물의 안전성을 확보해주는 철강재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한국철강협회(철강업계 국제표준화 대응기관)가 제안한 세계 최고강도 PC강선의 규격이 ISO 국제표준에 반영됐다고 29일 밝혔다.


2016년부터 추진돼 지난달 ISO 최종 투표를 통과, 30일 국제표준으로 발간된다. 4년여의 노력 끝에 얻은 결실이다.


세계 최고강도 PC강선은 인장강도 2360MPa급으로 기존최고 등급인 1860MPa보다 25%이상 강도가 높아졌다. 2360MPa은 1㎠당 최대 23t(중형차 15대)의 무게를 견디는 수준이다.

국표원 관계자는 "국제표준 등록은 포스코의 고순도 강재(Steel) 생산기술과 선재 전문 기업 고려제강의 강선(Wire) 제조기술이 맺은 결실"이라며 "업계의 전략적 국제표준화 상생협력의 모범사례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철강협회는 이번 국제표준 등록을 위해 업계의 협력을 주도했다. 국제표준안작성, 국제표준작업반 의장직을 맡아 국가 간 의견 조율, 최종 채택까지 국제표준화를 지원했다.


앞으로 교량, 돔, 발전소, 대형 건물(공항 등) 등 최고강도 PC강선이 필요한 다양한 국내외 건설시장 판로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산 PC강선의 수출 물량이 지속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세계 건설시장에서 보다 경제적이고 안전한 구조물의 바탕이 될 최고강도 PC강선 제품은 앞으로도 꾸준히 신규 수요를 이끌어 낼 것으로 전망된다.


이승우 국표원장은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부-협회-소재기업-가공기업 간 연대와 상생협력이 세계 최고 철강소재의 국제표준 등재란 결실을 이뤄냈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우리 기업의 우수한 개발제품이 해외시장으로 신속하게 진출할 수 있도록 전략적인 국제표준화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