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강덕 포항시장 "가덕도 신공항처럼 동해안 횡단대교 조속 추진하라"

최종수정 2020.11.28 19:28 기사입력 2020.11.28 17:26

댓글쓰기

'동해안대교 건설 기원' 영일만 앞바다 선박 횡단 행사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동참

이강덕 포항시장 "가덕도 신공항처럼 동해안 횡단대교 조속 추진하라"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경북 포항시는 28일 동해안대교 건설을 기원하며 북구 여남방파제에서 남구 임곡항까지 9㎞에 이르는 '동해안대교' 영일만 횡단구간 사업 지역을 선박으로 횡단하는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김정재(북구)·김병욱(남구·울릉) 국회의원,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김희수 경북도의회 부의장 등이 참석했다. 이 시장 등은 배를 타고 사업구간을 둘러보며 내년도 '동해안대교' 사업비 확보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포항시는 그동안 지역 국회의원과 협력하며 국회와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등을 지속적으로 방문, '동해안대교' 건설에 따른 국비지원을 건의해 오고 있다. 지난 16일과 25일에는 이강덕 시장이 직접 나서 추경호 국회 예결특위 간사와 예결특위위원들을 차례로 만나기도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국토에서 유일하게 해상교가 없는 곳은 경북뿐"이라며 "코로나와 지진피해 등으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서라도 '동해안대교'는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동해안대교 건설을 위해서라면 겨울바다에도 뛰어들겠다"면서 "동원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강구해 '동해안대교'가 반드시 건설돼 지역발전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포항시는 이날 펼쳐진 영일만 선박 횡단 행사를 계기로 52만 포항시민, 나아가 580만 동해안 주민들의 동해안횡단대교 건설의 간절함을 지속적으로 전 국민에 호소해 나갈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 "가덕도 신공항처럼 동해안 횡단대교 조속 추진하라"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