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란, 핵과학자 암살 배후로 이스라엘 지목

최종수정 2020.11.28 13:40 기사입력 2020.11.28 13:40

댓글쓰기

27일(현지시간) 암살된 이란 핵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 이란 국영 IRNA 통신은 이날 국방부의 연구·혁신 기구 수장이자 핵 과학자인 파크리자데가 수도 테헤란 인근 소도시 아브사르드에서 테러 공격을 받아 암살됐다고 보도했다. 파크리자데는 1999년부터 2003년까지 이란이 진행한 핵무기 개발 계획인 '아마드 프로젝트'를 주도한 인물로 알려졌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암살된 이란 핵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 이란 국영 IRNA 통신은 이날 국방부의 연구·혁신 기구 수장이자 핵 과학자인 파크리자데가 수도 테헤란 인근 소도시 아브사르드에서 테러 공격을 받아 암살됐다고 보도했다. 파크리자데는 1999년부터 2003년까지 이란이 진행한 핵무기 개발 계획인 '아마드 프로젝트'를 주도한 인물로 알려졌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이란의 핵 개발을 주도한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59)가 암살되면서 중동 지역에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27일(현지 시간) 주요 외신들은 파크리자데가 수도 테헤란 인근 소도시 아브사르드에서 테러 공격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고 보도했다.

이란은 사건 직후 배후로 이스라엘을 지목했다. 중동 지역의 군사적 분쟁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이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누가 파크리자데를 암살했는지 확인되지 않더라도, 그의 죽음은 공공연하게 드러났던 이란과 이스라엘의 갈등을 격화시킬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란은 이슬람 시아파 무장정파인 레바논의 헤즈볼라,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 등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스라엘의 최대 적성국으로 꼽힌다.


아미르 하타미 이란 국방장관은 이날 현지 TV 방송에 출연해 파크리자데의 죽음은 솔레이마니 암살 사건과 "분명한 연관"이 있으며 미국도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