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업부, '논문대필' 의혹 생산성본부 회장 해임 권고 방침

최종수정 2020.11.27 19:59 기사입력 2020.11.27 19:59

댓글쓰기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가 산하 특별법인인 한국생산성본부(KPC)에 노규성 회장의 해임을 권고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실이 산업부로부터 받은 감사 결과에 따르면 노 회장은 부하직원에게 자신의 이름으로 쓴 도서(디지털스몰자이언츠)와 논문(선문대 산학협력단 과제)을 대필시켰다.

산업부는 노 회장이 교수 신분임에도 '연구윤리지침' 등을 위반해 부하직원들에게 대필시킨 것은 고의·중과실에 해당한다고 감사 결과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노 회장이 마케팅 활동비와 해외 출장 별도 여비 등을 급여성 경비 형태로 부당하게 수령·사용했다는 내용도 감사 결과에 포함됐다. 산업부는 위법·부당하게 수령한 경비에 대해서는 환수를 요구할 방침이다.


산업부는 노 회장 비위 의혹에 대한 감사를 최근 마무리했으며 오는 30일 이런 내용을 포함한 감사 결과를 KPC에 통보할 계획이다.

2018년 2월 임명된 노 회장은 선문대 경영학과 교수를 지냈으며 2017∼2018년 대통령소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했다. 임기는 내년 2월까지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