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벼운 달리기가 아토피 완화 돕는다

최종수정 2020.11.28 08:30 기사입력 2020.11.28 08:30

댓글쓰기

고대 알레르기면역연구소, 동물모델 연구결과
"중강도 이하 적절한 운동 시 유의한 결과"

가벼운 달리기가 아토피 완화 돕는다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달리기나 수영, 등산 같은 유산소 운동이 스트레스를 줄이거나 심폐기능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는 건 잘 알려져 있다. 여기에 아토피 피부염 같은 알레르기성 질환을 완화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려대 의과대 알레르기면역연구소와 고대안암병원 천식환경보건센터 연구팀은 피부과학분야 국제학술지 익스피리먼트 더마톨로지(Experimental Dermatology)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연구내용을 실었다. 연구팀은 아토피 피부염과 천식이 순차적으로 발생하는 알레르기진행 동물모델을 이용해 적당한 강조의 유산소 운동이 알레르기성 염증을 조절해 알레르기 증상을 완화시킨다는 가설을 정해 연구에 착수했다.

연구팀은 알레르기행진의 첫 단계의 아토피 피부염 유사반응을 보여주는 실험쥐를 운동을 하지 않는 그룹, 하루에 30분씩 운동을 한 그룹, 하루에 10분씩 세 번 총 30분 운동을 한 그룹으로 나눴다. 운동은 분당 16m 속도로 아흐레간 트레드밀 운동을 했다.


알레르기마우스 동물모델에서 운동 강도에 따른 피부염증의 변화<고려대 의과대 제공>

알레르기마우스 동물모델에서 운동 강도에 따른 피부염증의 변화<고려대 의과대 제공>



실험결과 지속적으로 유산소 운동을 한 두 그룹에서 각각 피부염증 증상, 표피ㆍ진피의 두께, 호산구 침투가 줄어드는 게 확인됐다. 또한 면역글로불린(lgE), 면역세포를 염증 부위로 끌어들이는 유인물질 MCP-1, 알레르기 질환이 심해질수록 발현량이 증가하는 MDC 단백질 모두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기획한 윤원석 연구팀장은 "아토피 피부염은 복합적인 배경 때문에 원인에 따른 개별화된 치료법을 수행하기가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며 "최근 장내세균의 변화가 운동에 의해 바뀔 수 있다는 가능성에 기반해 알레르기질환 모델에서 염증변화에 영향을 미치는지를 시험했다"고 말했다.

윤 팀장은 이어 "특히 이번 연구를 통해 중강도 이하의 적절한 유산소 운동에서 유의한 결과를 얻었다"며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추가연구를 통해 아토피 피부염 환자가 자신의 피부 상태와 컨디션에 맞는 적절한 유산소 운동을 병행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되는 방법을 마련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