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 4개월만에 퇴원

최종수정 2020.11.27 16:51 기사입력 2020.11.27 16: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지병으로 입원 치료를 받던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이 입원 4개월여만인 27일 퇴원했다.


재계에 따르면 정 명예회장은 이날 오전 퇴원해 서울 한남동 자택에 머물며 휴식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명예회장은 지난 7월 중순 대장 게실염으로 인해 서울 아산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당초 치료가 일단락 되는대로 퇴원할 예정이었으나 고령의 나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입원 치료 기간이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1938년생인 정 명예회장은 지난달 14일 아들 정의선 회장에게 그룹의 경영을 모두 맡기고 명예회장으로 물러났다. 1999년 현대차 이사회 의장에 오른지 21년만이자, 2000년 '왕자의 난' 이후 현대차 그룹으로 계열 분리에 성공한 이후 20년만이다. 정 명예회장은 지난 2016년 국정농단 게이트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 이후로는 공식석상에 나타나지 않았다.


지난 추석 연휴 무렵에도 정 명예회장은 정 회장에게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 혁신을 주도해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취임 직후 정 회장은 "(정 명예회장이) 항상 품질에 대해 강조하시고 성실하고 건강하게 일하라는 말씀을 자주해오셨다"며 "이를 (아버지의) 당부 사항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