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0만명 팔로워 거느린 '성전환' 여성, 남성 유치장에 가둔 인니 경찰…항의 빗발쳐

최종수정 2020.11.28 14:11 기사입력 2020.11.27 15:59

댓글쓰기

경찰 "신분증상 남성…이후 독방으로 옮겼다"

최근 인도네시아 경찰이 여성 성전환 피의자인 밀런 사이러스를 남성 유치장에 수감해 현지 인권단체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사진=밀런 사이러스 SNS 캡처.

최근 인도네시아 경찰이 여성 성전환 피의자인 밀런 사이러스를 남성 유치장에 수감해 현지 인권단체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사진=밀런 사이러스 SNS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인도네시아 경찰이 여성 성전환 피의자를 남성 유치장에 수감해 현지 인권단체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26일 인도네시아 언론 등에 따르면 약 100만명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거느린 현지 유명 소셜미디어 인플루언서 밀런 사이러스가 최근 자카르타에서 마약 소지 혐의로 체포됐다.

사이러스는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을 전환했는데, 남성 유치장에 입감됐다.


그가 남성 유치장에 입감된 사실이 현지 언론 등을 통해 알려지자 인권단체와 네티즌들은 항의하고 일어섰다.


이에 현지 경찰은 사이러스를 독방으로 옮기고, 자카르타 경찰 대변인은 "정부 신분증에 사이러스가 남성으로 나와 있어서 그에 따랐지만, 상황을 고려해 특별 감방으로 재배치해줬다"고 해명했다.

인권단체, 네티즌들은 "이 사건이 인도네시아에서 어려움을 겪는 게이와 트랜스젠더 등 성 소수자의 상황을 알려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도네시아 트랜스젠더 네트워크의 아루스 페랑기는 "경찰이 조사 과정에서 차별이나 성전환자 혐오 없이 용의자의 인권을 존중해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무슬림 인구가 많은 인도네시아에서는 이슬람 근본주의가 강한 아체주를 중심으로 성 소수자를 차별하는 분위기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체주에서는 지난 2018년 지역 경찰이 공개적으로 여성 성전환자 10여명의 머리를 강제로 깎고 남성 옷을 입히며 망신을 주기도 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