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램테크놀러지, 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 입주 승인

최종수정 2020.11.27 13:30 기사입력 2020.11.27 13:30

댓글쓰기

램테크놀러지, 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 입주 승인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램테크놀러지 가 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의 입주가 승인됐다고 27일 밝혔다.


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는 452만6000㎡규모로 조성돼 2015년 준공됐다. 산업기능을 중심으로 학교·연구소의 클러스터 구축과 주거·교육·업무·관광 휴양 기능이 조화롭게 결합된 복합형 산업단지로 조성됐다.

램테크놀러지는 석문국가산업단지 내에 부지 면적 2만3948㎡의 규모로 신공장을 건축할 예정이며 2022년 상반기 완공이 목표다. 신공장이 완공되면 램테크놀러지는 불화수소 계열 제품의 국내 생산 및 공급을 공고화할 수 있을 전망이며, 생산량이 기존 월 2100톤에서 월 1만3000톤으로 약 6배 이상 증가해 다양한 고객사들의 불화수소 수요에 대응할 수 있을 전망이다.


램테크놀러지 관계자는 “신공장 건설을 통해 불화수소 계열 제품 연간 생산량이 6배가량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 며 “반도체 화학소재 국산 제품 수요 및 고객사들의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하고 국산화 기술을 양산하여 최고 품질의 고순도 불화수소 계열 제품을 생산하겠다”고 밝혔다.


2001년 설립된 램테크놀러지는 반도체 제조공정의 핵심 재료인 식각액, 박리액, 세정액 등 반도체 산업 핵심 유·무기 케미컬을 제조하고 있으며 LCD, OLED, 2차전지, 태양전지 등 IT 연계 산업 전 분야로 확대해나가고 있으며, 최근 중소기업벤처부의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에 선정됐다.

램테크놀러지 당진 신공장 조감도

램테크놀러지 당진 신공장 조감도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