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완도 모 중학교 행정실장, 여교사 관사 열고 들어가 ‘논란’

최종수정 2020.11.27 12:50 기사입력 2020.11.27 12:18

댓글쓰기

무단 침입 2차 피해 주장 VS 시설 공사 단체 공지 후 방문

완도 모 중학교 행정실장이  시설공사를 위해 여교사 관사를 예비키로 열고 들어가 논란이 발생했다.

완도 모 중학교 행정실장이 시설공사를 위해 여교사 관사를 예비키로 열고 들어가 논란이 발생했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준경 기자] 전남 완도의 한 중학교에서 행정실장이 예비키를 이용해 여교사 관사에 들어가 논란에 휩싸였다.


27일 완도교육지원청 등에 따르면 완도 모 중학교 행정실장 A씨는 지난 18일 오후 1시 20분께 학교 측의 양해를 얻어 예비키를 가지고 KT 직원들과 함께 인터넷 설치를 위해 학교 관사를 찾았다.

당시 A실장이 문을 열었던 1층 첫 번째 방에는 여교사 B씨가 혼자 짐 정리를 하고 있었다. 교사가 숙소에 있을 것을 예상 못했던 A실장은 곧바로 사과했으나, 공사 사실을 몰랐던 B교사는 크게 당황했다.


이후 지난 20일 B교사는 외부 출장을 나갔고, A실장이 단톡방에 다음날 토요일 관사의 보수공사가 예정됐다는 공지를 올린 것을 확인했다. B교사는 속옷 등의 빨래를 널어놓은 방에 외부인이 또 다시 들어온다는 사실에 격분해 학교 측에 거세게 항의했다.


학교 측은 A실장과 B교사를 불러 내용을 확인하고 조율에 나섰으나, B교사는 억울함을 호소하며 진정성 있는 사과와 함께 A실장의 전보 조치를 강력히 요구했다.

A실장은 “직원에게 맡겨도 되는 업무를 교직원 편의를 위해 직접 나섰는데 이런 일이 발생했다”며 “B교사가 인사조치까지 요구하며 범죄자 취급하는 것은 솔직히 부당하고 억울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근무시간이라 교사가 관사에 없는 줄 알고 노크 없이 문을 연 것은 실수지만, 이미 수차례 사과를 했다”며 “첫 방문 때 B교사와 인터넷 직원이 인터넷 설치 여부를 서로 묻고 불편한 기색 없이 마무리했던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반면 B교사는 “교직원 관사는 학교 내에 있는 건물로 따로 출장을 낼 필요가 없다”며 “점심시간을 이용해 관사에 짐 정리를 하러 갔고 근무지 이탈이 아니다. 학교 측과 행정실장의 부당한 행동에 2차 피해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완도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이번 사건을 접수하고 2차례 직원들을 파견해 진상조사를 실시했다. 서로의 입장이 달라 자세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며 “학생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원만히 해결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이준경 기자 lejkg12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