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리스탈지노믹스, 아이발티노스타트 췌장암 적응증 개선 효과 및 안전성 입증

최종수정 2020.11.27 09:32 기사입력 2020.11.27 09: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크리스탈지노믹스는 아이발티노스타트가 조건부 신약 판매 허가를 위한 임상2상 결과 보고서에서 효과를 입증했다고 27일 밝혔다.


아이발티노스타스는 췌장암 적응증 3제 병용요법(아이발티노스타트+젬시타빈+얼로티닙)으로 개발하고 있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미리 정한 6주기 이상의 치료를 완료한 환자군(PP)에서의 생존기간 중간값(median OS)이 11.7개월로 기존 표준치료제(젬시타빈+얼로티닙 병용) 대비 5.5개월 생명연장 개선 효과를 입증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지난 10월 20일까지 피험자를 추적관찰한 결과 췌장암 환자 1명이 생존해 있다는 것도 확인했다. 이 환자를 포함하면 생존기간 평균값(mean OS)은 13.2개월까지 늘어나게 된다.


또한 목표한 6주기 투약을 완료한 65세 이상 고연령군에서 6주기 미만 투약한 대상자들에 비해 월등히 우수한 효과를 보임(p-value<0.01)에 따라 연령과 상관없이 사용 가능함을 확인했다.


기존 표준치료제 중 하나인 폴피리녹스(류코보린+5-플루오로우라실+이리노테칸+옥살리플라틴 4제)요법의 경우 심각한 부작용으로 65세이상 노년층에서 사용은 제한돼왔다.

안전성 측면에서도 젬시타빈+얼로티닙 병용요법 대비 부작용(Grade 3 or 4)에 해당되는 이상반응 발생 비교 시, 발생율이 현저히 개선되었으며, 새롭게 발생한 심각한 이상반응은 없었다.


젬시타빈+얼로티닙 병용요법에서 나타났던 피부병변, 설사, 구역, 구토 등의 이상반응이 아이발티노스타트 3제 병용 시에는 증상이 없어지는 것으로 나타나, 아이발티노스타트의 추가로 인해 안전성이 오히려 개선되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또 다른 표준치료제인 폴피리녹스요법 및 젬자아브락산 병용요법 대비해서도 안전성 측면에서 월등한 결과를 나타냈다.


회사 측은 "특히 심각한 부작용인 호중구감소증, 백혈구감소증, 신경장애, 구토, 설사 등 부작용 지표가 현저히 개선됐다"고 전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