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차 전문가 다 집합! … UNIST·울산시, 수소·전기차 융복합 생태계 조성

최종수정 2020.11.26 18:16 기사입력 2020.11.26 18:15

댓글쓰기

26일 울산 롯데호텔서 ‘미래차연구소 연구소장 협의회’ 출범
울산 30개 중견·중소·벤처기업 참여 … R&D 협력네트워크

울산시와 유니스트 미래차연구소는 26일 오후 3시 롯데호텔 울산에서 미래차 연구소 참여기업 연구소장 협의회를 출범시켰다.

울산시와 유니스트 미래차연구소는 26일 오후 3시 롯데호텔 울산에서 미래차 연구소 참여기업 연구소장 협의회를 출범시켰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울산과학기술원(UNIST)이 울산의 미래차 산업 생태계 구축에 뛰어들었다.


울산시와 UNIST 미래차연구소(소장 김학선)는 26일 오후 3시 롯데호텔 울산에서 ‘미래차연구소 참여기업 연구소장 협의회 출범식’을 열었다.

출범식에서는 울산 지역 30개 중견·중소·벤처기업이 참여했다.


이번 출범식은 미래차 분야의 융·복합 네트워크 구축으로 기업이 필요한 수요에 맞춰 연구개발을 지원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UNIST와 참여기업들은 혁신 주체로 유기적인 기술 협력체계를 도입하기로 했다.

미래차 융·복합 산학 연구소장 협의회는 디자인, 소재, 배터리, 부품/모듈, 자율주행, 개인형 비행체(Personal Air Vehicle, PAV), 시스템 통합(System Integration), 마스(Mobility as a Service, MaaS) 등 8개 기술 분과로 구성된다.


UNIST는 각 분과별 전문연구 인력과 인프라를 활용해 미래차 융합기술의 성장 발전 체계를 마련한다.


분야별 기술개발을 시작으로 ‘중소기업 지원 프로그램’을 연계하고, ‘기술교류회’를 개최해 참여 중소·중견기업에게 새로운 산업 진출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학선 미래차연구소장은 “세계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선 전기와 수소차 등 친환경 그린카 기술을 기반으로 자율주행이나 플라잉카 등을 결합한 통합된 기능의 기술과 제품을 개발하는 것이 필수적인 과제”라고 말했다.


김 소장은 “원천기술 개발부터 사업화까지 이어지는 산학 기술협력 네트워크 구축이 그 기반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