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선대 이건호 교수, 세계 3대 치매콘퍼런스 초청 발표

최종수정 2020.11.26 16:50 기사입력 2020.11.26 16:46

댓글쓰기

조선대 이건호 교수, 세계 3대 치매콘퍼런스 초청 발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관우 기자] 조선대학교는 광주치매코호트연구단장을 맡고 있는 이건호 의생명과학과 교수가 세계 3대 국제 치매 컨퍼런스 중 하나인 ‘디멘시아포럼엑스(DFX) 코리아’에서 국내 치매연구를 이끌고 있는 대표 전문가로 초청돼 연구성과를 발표했다고 26일 밝혔다.


DFx는 2015년 스웨덴 치매 국제기구인 ‘SCI’(Swedish Care International)가 출범시킨 국제 포럼이다.

스웨덴 왕실 후원으로 설립된 SCI는 매 2년마다 수도 스톡홀름 왕궁에서 DFx를 개최하다 2018년 일본에 이어 올해 한국에서 개최됐다.


포럼은 온라인 홈페이지(k-dementia.com)를 통해 영어와 한국어로 생중계됐다. 현장 참관은 코로나 방역 때문에 초청자만 가능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정책·진단·예방·치료·케어 5개 분야의 성과가 소개됐다. 올해 어젠다는 ‘새로운 희망(New Hope)’이다.

이 교수는 진단 분야의 발표자에 초청됐다. 발표명은 ‘빅데이터를 근거로 한 한국인 뇌 표준지도 바이오마커’이다.


이 교수는 조선대 광주치매코호트연구단이 지난 8년간 축적한 빅데이터로 완성한 세계 최초 한국인 표준 뇌지도를 소개했다.


또한 치매는 조기 진단이 어렵다는 통념을 깨고 빅데이터로 조기에 치매를 발견할 수 있다는 혁신적인 연구 성과를 발표해 참석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 교수는 “연구단은 치매 조기진단 기술, 치매 빅데이터 구축 등 그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치매 진단을 넘어 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면서 “자신의 삶은 물론 가족들의 인생까지 힘들게 하는 인류의 난제, 치매를 극복하기 위해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이관우 기자 kwlee71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