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육군 CCTV서 중국으로 기밀유출 악성코드 발견

최종수정 2020.11.26 10:03 기사입력 2020.11.26 10:03

댓글쓰기

중국 납품업체, 215대 CCTV에 악성코드 숨겨놔
하태경 의원 "군 감시장비 긴급 전수조사 필요"

군 감시 장비에서 중국 쪽 서버에 군사 기밀을 넘겨주도록 설계된 악성코드가 발견됐다. <자료=하태경 의원실>

군 감시 장비에서 중국 쪽 서버에 군사 기밀을 넘겨주도록 설계된 악성코드가 발견됐다. <자료=하태경 의원실>



군 감시 장비에서 중국 쪽 서버에 군사 기밀을 넘겨주도록 설계된 악성코드가 발견돼 당국이 뒤늦게 긴급 조치에 나섰다.


26일 국방부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실에 제출한 ''해·강안 경계시스템' 취약점 점검 결과'에 따르면, 군사안보지원사령부(안보사)는 중국업체가 군사 기밀을 몰래 빼돌리는 악성코드를 심은 후 군에 납품한 것을 확인했다. 관계 당국은 "납품될 감시 장비 215대 모두에서 악성코드가 발견됐고 긴급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이 악성코드는 백도어(Back-Door)를 통해 다수의 다른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사이트로도 연결됐다. 백도어는 아무런 보안 인증 없이 특정인이 시스템에 무단으로 접근할 수 있는 통로를 뜻한다.


그 밖에도 ▲저장 경로를 임의로 변경해 영상 정보를 PC 등 다른 장치에 저장할 수 있는 점, ▲ 원격으로 접속 가능하도록 인터넷망(ftp, telnet 등)이 열려 있어 외부자가 시스템에 쉽게 침입할 수 있는 점 등 심각한 보안취약점도 추가로 보고됐다. 모두 군사 기밀을 통째로 넘겨줄 수 있는 '국가정보보안기본지침' 위반 사례다.


안보사는 "인터넷 환경만 갖춰지면 2016년 국방망 해킹 사건처럼 내부망이라도 군사 기밀이 충분히 외부에 넘어갈 수 있는 보안 위협"이라고 밝혔다.

하 의원은 "군 감시장비에 악성코드가 발견된 사실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현재 운용 중인 감시장비가 군사 기밀을 통째로 외부에 넘겨주고 있는지 군 감시장비 일체를 긴급 전수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다만 중국 쪽 서버이긴 하지만 중국 정부가 직접 개입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확대 해석은 경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모든 네트워크가 내부망으로만 구성돼서 군사정보 유출 우려는 희박하다"고 해명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