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늘 코로나19 신규 확진 500명 넘어…거리두기 절실"(상보)

최종수정 2020.11.26 09:01 기사입력 2020.11.26 09:01

댓글쓰기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이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이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26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 수가 500명을 넘어섰다. 신천지예수교 대구교회를 중심으로 대구·경북 지역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지난 2~3월 이후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온 것이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오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500명을 넘어섰다"며 "11월8일 100명을 넘어선 지 18일만이고, 3월6일 518명을 기록한 지 약 8개월만"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사례를 보면 아파트 사우나에서 시작된 연쇄 감염으로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고, 에어로빅 학원과 군 훈련소에는 하루 이틀 사이에 50명이 넘는 집단감염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젊은 층의 감염 확산세가 심상치 않아 20∼30대 감염자 비중은 한 달 새 28%로 증가했다"며 "인공호흡기가 필요한 젊은 중환자도 19명에 달한다"고 덧붙였다.


박 1차장은 "우리 생활 어느 곳에서나 남녀노소 누구든 감염되더라도 전혀 이상할 것이 없는 상황이 됐다"며 "3차 유행이 그 규모와 속도를 더해가는 시점에서 더욱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