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SH공사 청사 이전 본격 추진…2024년 이전 목표

최종수정 2020.11.26 09:00 기사입력 2020.11.26 09:00

댓글쓰기

"내년 건축설계공모, 2022년 건축허가·착공, 2024년 완공·이전 목표"

서울시, SH공사 청사 이전 본격 추진…2024년 이전 목표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청사 이전이 본격화된다.


서울시는 25일 제17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서울 신내2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은 서울주택도시공사 이전건립을 위한 것으로 용도지역 변경, 도시계획시설 변경 등을 담았다. 용도지역은 제2종일반주거지역에서 준주거지역으로 변경된다. 도시계획시설은 학교(고등학교)를 폐지하고 완충녹지 위치도 변경했다.


강남구 개포동에서 중랑구 신내동으로 이전하는 SH공사 신사옥은 지상층 연면적 4만㎡ 이상의 업무시설과 근린생활시설 등 부대시설들로 구성된다. SH공사 사옥뿐 아니라 부족한 동북권역 문화시설 확충과 지역주민 문화혜택 증대를 위해 600석 규모의 공연장도 함께 건립한다. 건축물 내 커뮤니티공간, 주차장 등을 지역 사회와 공유해 지역과 함께 호홉하는 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라고 시는 밝혔다. 기존 SH공사 개포동 사옥은 매각해 해당자금 등을 활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이번에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안이 수정가결됨에 따라 SH공사 이전 사업의 순조로운 진행이 기대된다"며 "내년 건축설계 공모를 거쳐 2022년 착공, 2024년 준공 및 청사 이전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는 강·남북 균형발전을 위한 타 공공기관 이전계획도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8월 SH공사를 비롯, 인재개발원을 강북구 수유영어캠프로, 서울연구원을 은평구 서울혁신파크로 각각 이전하는 계획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기관들 내부에선 여전히 시가 강제로 이전을 추진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정화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서울신내2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은 서울시의 강·남북 균형발전 정책의지를 명확히 보여준 것으로 향후 SH공사의 이전이 차질 없이 추진돼 지역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시, SH공사 청사 이전 본격 추진…2024년 이전 목표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