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중권 "文 대통령, 전생에 나라 3번 구한 듯…秋는 깍두기"

최종수정 2020.11.25 18:43 기사입력 2020.11.25 18:43

댓글쓰기

"탄핵 때문에 거저 대통령 됐다"
"코로나 방역 잘했지만, 나머지는 제대로 하는 게 없다"

2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린 시사 대담 '진영을 넘어 미래로!'에서 박형준 동아대 교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대담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린 시사 대담 '진영을 넘어 미래로!'에서 박형준 동아대 교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대담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조치와 관련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5일 "이 정권은 자유민주주의 시스템을 무너뜨리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을 직격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후 '채널 이바구' 초청으로 부산 벡스코에서 박형준 동아대 교수와 함께 한 시사 대담 '진영을 넘어 미래로'에서 "우리 눈앞에서 벌어지는 것은 여야나 추미애와 윤석열 싸움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 정부를 겨냥해 "자기들 수사 못 하게 검찰 독립성을 떨어뜨리고 있다. 감사원이 감사를 못 하게 하고, 법원 탄핵을 서슴없이 언급하고 있다"면서 "정권이 사회 감시와 견제하는 기관을 무력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본주의 자체가 무너지는 위기의식을 느낀다"며 "어제 사태를 보면서 약간의 공포감도 느꼈다"고 털어놨다.


2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린 시사 대담 '진영을 넘어 미래로!'에서 박형준 동아대 교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대담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린 시사 대담 '진영을 넘어 미래로!'에서 박형준 동아대 교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대담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또 진 전 교수는 추 장관을 '깍두기'로, 일부 국회의원을 '나부랭이'로 지칭하기도 했다. 그는 "추미애는 깍두기"라며 "청와대서는 아무 말도 없고, 이낙연이 거들고, 의원 나부랭이들도 거들고, 결정은 청와대에서 내려졌다고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역대 이렇게 많은 청와대 사람들이 기소된 적이 없다"며 "청와대 운영을 과거 전대협(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이나 학생회 운영하듯이 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진 전 교수는 "지금은 검찰총장, 감사원장이지만, 권력에 반대하거나 시키는 대로 안 하는 사람이 다음 대상이고, 그다음은 국민 개개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문 대통령에 대해선 "전생에 나라를 세 번 정도 구한 것 같다"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탄핵 때문에 거저 대통령이 됐고, 김정은을 만났고 코로나 사태가 와서 지지율을 회복하는 모습을 봤다"면서 "촛불 정권으로 자기를 브랜딩했기 때문에 기대했는데 작년부터 맛이 가버렸다"고 일갈했다.


이어 "이 정권은 하나의 기득권 세력으로서 자리를 잡았으나 가치를 지향하는 집단으로서는 몰락했다고 본다"며 "코로나 방역은 잘했다고 객관적으로 평가하지만, 나머지는 제대로 하는 게 없다"고 평가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