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김해 신공항 확장론, 애초부터 결정 잘못돼"

최종수정 2020.11.25 10:54 기사입력 2020.11.25 10:5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김해신공항 백지화를 두고 벌어지는 논란에 대해 "박근혜 정부의 김해 신공항 확장론은 애초부터 잘못된 정책"이라며 4대 관문 공항론을 재차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정국의 혼란을 우려해 영남권 다섯 시도지사들이 그 정책에 합의를 해주긴 했지만 그건 애초부터 잘못된 결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때 밀양이나 가덕도를 선택했으면 대구 통합 신공항이나 가덕도 신공항 문제는 아예 거론조차 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최근 저의 4대 관문 공항론에 대해 대구의 일부 언론은 물타기 라고 비난하고 부산의 일부 언론은 끼워넣기라고 비난을 하고 있다. 둘 다 지역 이기주의에 터잡은 주장"이라고 꼬집었다.


홍 전 대표는 "그런 방식(지역 이기주의)의 접근은 오히려 가덕도 신공항이나 대구 통합 신공항 문제가 더욱 더 난항을 초래 할 수도 있다"며 "나를 버리고 지역 이기주의를 버려야 대한민국이 보인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