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감염병혁신연합 가입…2022년까지 매년 300만 달러 기여

최종수정 2020.11.25 10:50 기사입력 2020.11.25 10:50

댓글쓰기

24일 주노르웨이대사, 감염병혁신연합 대표와 화상 서명식

정부, 감염병혁신연합 가입…2022년까지 매년 300만 달러 기여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등 감염병 백신 개발 지원을 선도하고 있는 ‘감염병혁신연합(Coalition for Epidemic Preparedness Initiative, CEPI)’에 올해 신규로 300만 달러를 기여하기로 결정했다.


25일 외교부에 따르면 남영숙 주노르웨이대사는 리처드 해쳇 감염병혁신연합 대표와 24일 화상 서명식을 개최하고 우리 정부를 대표해 약정에 서명했다. 정부는 항공권연대기금인 ‘국제질병퇴치기금’을 활용해 2022년까지 매년 300만 달러를 감염병혁신연합에 기여할 계획이다.

감염병혁신연합은 신종 감염병 백신 개발 등을 위한 재원 마련을 목적으로 2017년 출범한 보건 전문 기구로, 코로나19와 관련해서는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등 총 9개 백신 후보물질 개발을 지원 중이다. 특히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이노비오)의 국내 임상시험을 위해 연구비 690만 달러(약 84억원)를 지원하고 있으며, 우리 제약사와 코로나19 백신 생산 관련 시설 사용 계약도 체결했다.


이번 결정은 한국 정부가 세계보건총회 및 유엔총회 등 계기 코로나19 보건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해 온 데 따른 것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코로나19 상황 가운데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 개발 및 공평한 접근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만큼 정부의 감염병혁신연합 기여는 개도국 백신 지원을 위한 ‘코로나19 백신 선구매 공약 메커니즘(COVAX AMC)’ 1000만 달러 기여 공약에 이어 백신 개발과 보급에 적극 기여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