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부터 미래차 현장인력 양성사업…"연 480명 지원"

최종수정 2020.11.25 11:00 기사입력 2020.11.25 11:00

댓글쓰기

산업부, 미래형자동차 현장기술 인력양성 본격추진…"5년간 전문대 활용"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3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열린 '미래차 전략 토크쇼'에 참석한 뒤 미래차 자율주행 기반 공유형 이동수단 콘셉트카인 현대모비스의 'M.비전S'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함께 시승하는 모습.(이미지 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3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열린 '미래차 전략 토크쇼'에 참석한 뒤 미래차 자율주행 기반 공유형 이동수단 콘셉트카인 현대모비스의 'M.비전S'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함께 시승하는 모습.(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정부가 내년부터 미래형 자동차 현장 인력 양성 사업을 추진한다. 연간 480여명의 기술 교육을 지원한다.


25일 산업통상자원부는 내년부터 양성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업의 목적은 정비뿐 아니라 '연구개발(R&D)-생산-사용-폐기 및 충전 인프라' 등 미래차 전주기에 필요한 현장 인력을 키우는 것이다.

내년 국비 지원 규모는 정부 예산안 기준으로 14억4000만원이다. 향후 5년간 미래차 전환 교육환경을 갖춘 전국의 전문대학을 거점 교육기관으로 활용한다. 1년에 480여명의 현장 인력 기술 교육을 지원한다.


사업 첫해인 내년엔 산업 수요를 바탕으로 전국 권역별 4개 거점 교육기관을 추후 공모를 통해 선정할 계획이다.


교육기관으로 선정된 전문대는 미래차 현장 인력 기능·기술훈련 교육을 한다. 산업인력 공급 거점으로서의 역할도 수행한다.

교육은 미래차 분야로 직무를 전환하려는 재직자, 신규 취업예정자를 대상으로 한다.


국토교통부와 협업해 인력 충원수요가 큰 정비분야에 교육 대상자의 일정 부분 이상을 배정한다.


내연기관에서 미래차로 사업재편을 추진하려는 기업의 재직자에도 교육의 우선권을 준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사업은 정부가 지난달 29일 발표한 '미래 자동차산업 뉴딜 추진전략'의 정책 과제 중 하나인 '미래차 생태계로의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시행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최 정책관은 "미래차 소비자의 사용 편의성을 높이고 기업들이 미래차로 사업을 재편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최근 전기차 국내 누적 보급 대수는 12만대, 수소차는 세계 최초로 1만대를 각각 돌파했지만, 전문 정비 인력 부족 등으로 사용자 불편이 적지 않았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